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메모 In두바이] 홈 방불케 한 베트남 응원단, 축구 열기로 ‘후끈’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베트남 축구팬들이 엄청난 응원 열기로 알막툼 스타디움을 가득 채웠다. 여기가 아랍에미리트인지 베트남인지 헷갈릴 정도였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팀은 24일 밤 10시(한국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가장 먼저 4강에 안착했고, 베트남은 아쉽게도 8강에서 도전을 멈추게 됐다.

FIFA 랭킹 50위 일본과 100위 베트남의 맞대결,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 여겨지는 경기였다. 실제로 일본이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펼쳤다. 베트남도 꽁프엉 등 빠른 발을 가진 선수들이 최전방에서 역습을 시도했지만, 일본을 골문을 열지는 못했다.

그러나 응원전만큼은 베트남의 압승이었다. 이날 알 막툼 스타디움에는 경기 전부터 많은 베트남 팬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킥오프 후에는 차이가 더 극명했다. 일본 팬들이 골대 뒤 한편에서 응원을 펼친 반면, 베트남 팬들이 관중석을 메우면서 빨간 물결로 뒤덮인 것이다.

‘박항서 매직’으로 불리는 베트남의 축구 열기를 체감할 수 있는 순간이었다. 실제로 베트남 팬들은 경기 전 전광판에 박항서 감독이 소개되자, 가장 크게 환호했다.

경기 도중도 마찬가지였다. 전체적인 주도권을 일본이 쥐고 있었지만, 베트남 선수들이 공을 빼앗아 공격으로 전환할 때면 곳곳에서 우레와 같은 함성이 터져 나왔고, ‘베트남’을 외치는 소리가 일본의 응원 구호 ‘니뽄’을 완전히 제압했다.

비록 이날 경기는 후반 12분 도안의 페널티킥 골로 일본이 승리하며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지만, 베트남의 축구 열기는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검블유’ 이다희, 애틋 로맨스부터 걸크러시까지 무한 매력…‘차현 홀릭’ ‘검블유’ 이다희, 애틋 로맨스부터 걸크러시까지 무한 매력…‘차현 홀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