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POINT] ‘힘찬 도전’ 멈춰선 박항서 감독, ‘8강’으로 마침표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의 도전이 멈춰섰다. 베트남이 일본에 페널티킥 골을 헌납하면서 무릎을 꿇고 말았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24일 밤 10시(한국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가장 먼저 4강에 안착했고, 베트남은 아쉽게도 8강에서 도전을 멈추게 됐다.

FIFA 랭킹 50위 일본과 100위 베트남의 맞대결,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 여겨지는 경기였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전문가들은 우리가 승리할 확률이 적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나와 코칭스태프는 일본을 꺾기 위해 골똘히 고민하고 있다”면서 “내일 일본과의 경기에서 두려움 없이 싸울 생각이다. 힘차게 도전해보겠다”며 다시 한 번 부딪혀보겠다고 했다.

실제로 베트남은 ‘우승 후보’ 일본을 상대로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일본이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펼쳤지만, 베트남도 꽁프엉 등 빠른 발을 가진 선수들이 최전방에서 역습을 시도하며 일본을 괴롭힌 것이다.

그러나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아쉽게 실점하고 말았다. 후반 10분 주심이 VAR 판독을 위해 그라운드 밖을 향했고, 후반 5분경 띠엔쭝이 도안에게 태클하는 장면이 문제가 되면서 일본의 페널티킥이 선언된 것이다. 일본을 결국 키커로 나선 도안이 골로 마무리하면서 이날 승리의 주인공이 됐다.

박항서 감독의 도전도 멈춰 서게 됐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은 이번 아시안컵 대회에서도 새로운 역사를 섰다.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요르단을 꺾으면서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안컵에서 토너먼트 승리를 거둔 것이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의 ‘힘찬 도전’은 8강에서 멈추게 됐지만, ‘축구 변방’으로 여겨지던 베트남의 활약은 아시아 축구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