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두바이 ISSUE] 베트남, VAR에 웃고 울고...첫 경기부터 영향력 발휘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아시안컵 8강부터 도입된 비디오판독 시스템(VAR)이 첫 경기부터 영향력을 제대로 발휘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팀은 24일 밤 10시(한국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로써 일본은 가장 먼저 4강에 안착했고, 베트남은 아쉽게도 8강에서 도전을 멈추게 됐다.

8강부터는 각 경기장에서 VAR이 시행됐다.아시아축구연맹(AFC)은 23일 “VAR 도입 준비를 마쳤다. VAR은 베트남과 일본의 8강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된다”고 밝혔다.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가 펼쳐진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첫 선을 보인 것이다.

‘매의 눈’을 한 VAR이 첫 경기부터 주심이 놓친 반칙 장면을 잡아냈다. VAR 도입으로 먼저 웃은 팀은 베트남이었다.

일본은 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요시다가 헤딩을 시도하며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주심이 VAR 판독을 위해 그라운드 밖으로 향했고, VAR 시행 결과 요시다의 핸들링 반칙이 확인됐다. 주심이 요시다의 골을 득점으로 인정하지 않으면서 베트남의 안도의 한숨을 쉰 것이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후반전에는 VAR이 일본의 손을 들어줬다. 후반 10분 주심이 VAR 판독을 위해 그라운드 밖을 향한 것이다. 후반 5분경 띠엔쭝이 도안에게 태클하는 장면이 문제가 됐다. VAR 판독을 마친 주심은 일본의 페널티킥을 선언했고, 키커로 나선 도안이 골로 마무리했다.

이 골은 결국 이날 경기의 향방을 가른 결승골이 됐다. 첫 선을 보인 베트남과 일본의 경기에서 영향력을 발휘한 VAR, 8강부터 시행되는 VAR이 향후 아시안컵 토너먼트에서 또 하나의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