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STAR] 헌신적이었던 '캡틴', 이제 과감한 손흥민을 보고 싶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끝까지 헌신적이었던 '캡틴' 손흥민. 이제 과감한 ‘슈퍼 소니’가 돌아올 시간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간신히 8강에 안착한 한국은 카타르와 8강에서 격돌한다.

공격의 핵심은 역시 손흥민이었다. 지난 중국전에서도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된 손흥민은 전방, 측면, 중앙을 자유롭게 움직이며 모든 공격을 관여했다. 그만큼 손흥민은 상대의 집중 견제 대상이었다. 바레인은 ‘캡틴’ 알 사피에게 사실상 손흥민 전담 마크를 시켰고, 전반 24분에는 마단이 손흥민을 마크하는 과정에서 축구화 스터드로 손흥민의 오른쪽 귀 부분을 가격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곧바로 쓰러졌고, 귀에 출혈이 나기도 했다.

결국 손흥민이 풀었다. 전반 막판 손흥민이 공을 잡아 상대의 압박을 벗겨내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이용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시도했다. 이후 황의조가 빠르게 쇄도했고, 골키퍼가 간신히 쳐낸 것을 황희찬이 간결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선제골의 몫은 황희찬이었지만 선제골의 시발점이 된 패스는 손흥민이 제공했다.

체력이 떨어졌지만 손흥민은 끝까지 헌신했다. 물론 몇 번의 찬스에서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하지 못한 것은 아쉬웠지만 손흥민의 발끝에서 찬스가 나온 것은 부정할 수 없고, 경기 막판까지 사력을 다해 그라운드를 누비며 헌신했다.

이제는 카타르전이다. 이번 대회에서 이란과 함께 무실점 전승을 거둔 팀이다. E조에서 사우디아라바아, 레바논, 북한을 상대한 카타르는 3경기에서 10득점을 하는 동안 단 한골도 내주지 않았고, 이라크전에서도 무실점 승리를 거두며 이번 대회 가장 강력한 다크호스로 꼽히고 있다.

쉽지 않은 상대다. 한국 대표팀에 필요한 것은 위기의 순간 한방 터트려줄 해결사다. 역시 손흥민의 어깨가 무겁다. 손흥민은 이번 대회 두 경기에 출전해 1도움과 1개의 페널티킥 유도를 기록하고 있고, 아직까지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특히 지난 바레인전에서는 컨디션 난조를 겪으면서 ‘해결사’보다는 ‘도우미’ 역할을 자처했고, 슈팅 찬스에서 과감하게 시도하기 보다는 패스를 연결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마디로 헌신적이었다. 그러나 이것이 손흥민의 본 모습은 아니다. 토트넘에서 뛰며 12월에만 7골 3도움을 올린 손흥민이다. 이제는 과감한 손흥민을 볼 차례고, 슈퍼소니가 돌아올 차례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