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두바이] 한수 접고 들어간 박항서 감독, ‘눈빛’은 달랐다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이 또 한 번의 기적을 꿈꾸고 있다. ‘우승 후보’ 일본을 상대로 한수 접고 들어갔지만, 박항서 감독의 눈빛은 분명 달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24일 밤 10시(한국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일본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박항서 감독과 일본의 맞대결로 관심이 뜨거운 매치업이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다. 일본은 이번 대회에서 아쉬운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긴 하지만, 꾸역꾸역 결과를 챙기면서 8강에 안착했다. 이번 대회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우승후보’ 중 한 팀이다.

반면 베트남은 16강행 막차를 탄 팀으로, 조별리그를 치를 때까지만 해도 그리 주목받지 못했다. 박항서 감독도 일본과의 격차를 받아들였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일본은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라면서 “일본은 우리를 적극적으로 괴롭힐 것이고, 우리는 막느라 힘들 것이라고 예상된다. 일본이 우리보다 전력상 우위에 있기 때문”이라며 한수 아래라는 사실을 인정했다.

“두려움 없이 싸울 것”이라면서도 “훌륭한 선수를 보유하고 있는 일본과의 경기 결과를 장담할 수는 없지만, 선수들이게 좋은 경험과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일본을 상대로 승리할 가능성이 그리 높지 않다는 뉘앙스의 말을 남겼다.

그러나 눈빛은 달랐다. 한수 아래를 인정하며 웃음을 지어보이던 중에도 돌연 매서운 눈빛으로 변하곤 했다. 큰 벽을 넘어야 하지만, 그만큼 더 철저한 준비로 맞서겠단 각오다.

박항서 감독은 “전문가들은 우리가 승리할 확률이 적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나와 코칭스태프는 일본을 꺾기 위해 골똘히 고민하고 있다”면서 “내일 일본과의 경기에서 두려움 없이 싸울 생각이다. 힘차게 도전해보겠다”며 다시 한 번 부딪혀보겠다고 강조했다.

토너먼트 진출이란 1차 목표는 달성했지만, 이제 박항서 감독은 더 높은 곳을 바라보고 있다. 박항서 감독이 치밀한 전략으로 일본을 보란 듯이 꺾을 수 있을까? 베트남 현지에서도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며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선수들의 도전을 주시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