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기자회견] 박항서 감독, “일본이란 큰 벽 넘어보겠다” (일문일답)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일본과 맞대결을 앞둔 베트남 대표팀의 박항서 감독이이 ‘우승 후보’ 일본이란 큰 벽을 넘어보겠다며 출사표를 던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오는 24일 밤 10시(한국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일본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박항서 감독과 일본의 맞대결로 관심이 뜨거운 매치업이다.

박항서 감독은 23일 오후 4시(현지시간) 알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일본전은 베트남으로선 위기고 어떻게 보면 기회다. 일본이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다”고 경계했다.

이어 그는 “일본은 우리를 적극적으로 괴롭힐 것이고, 우리는 막느라 힘들 것이라고 예상된다. 일본이 우리보다 전력상 우위에 있기 때문”이라면서 “우리는 일본이란 큰 벽을 넘기 위해 또 한 번의 도전이 필요하다. 힘차게 도전해보겠다”며 일본을 꺾고 4강 진출에 도전해보겠다며 당찬 각오를 밝혔다. 

[박항서 감독과의 일문일답]

- 경기 각오

일본전은 베트남으로선 위기고 어떻게 보면 기회다. 일본이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다. 일본의 특징은 조별리그에서 우즈벡과 할 때, 그리고 16강 사우디전의 선수 구성이 90% 이상이 모두 달라졌다는 것이다. 그 정도로 팀 전체가 안정화된 것 같다. 16강 사우디전을 보러갔는데 깜작 놀랐다. 선수들의 소속팀이 전부 유럽 명문 클럽으로 구성돼있더라. 일본은 경험과 능력을 갖춘 선수들로 구성돼있다. 어찌됐든 우리는 일본이란 큰 벽을 넘기 위해 또 한 번의 도전이 필요하다. 힘차게 도전해보겠다.

- 전략

일본은 우리를 적극적으로 괴롭힐 것이고, 우리는 막느라 힘들 것이라고 예상된다. 일본이 우리보다 전력상 우위에 있기 때문이다.

- 일본전 임하는 각오?

대한민국이 조국이지만 지금은 베트남 대표팀 감독으로서 일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이 여러 가지로 얽혀있어 관심이 크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라는 것이다. 이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는 것이 나의 책임이자 의무라고 생각한다.

- 감독으로서 성장

베트남 대표팀으로 부임한 지 14개월째다. 지난해는 개인적으로나 베트남 축구에나 예상밖의 성적을 거뒀다. 기적 같은 한해였다. 그러나 감독 혼자 가능한 일이 아니다. 선수들이 한 목표로 해줬고, 동행해준 이영진 코치가 옆에 있었다는 것이 큰 힘이 된다. 베트남 코치, 스태프, 베트남 축구협회 등 모두의 노력 덕분에 예상 밖의 성적을 거둘 수 있었고 생각한다.

베트남에서 이렇게 일하고 있다. 기회를 준 베트남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 나의 축구 지식을 조금이라도 더 전달하고 싶다. 저를 선택해준 베트남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즐겁게 일하고 있다. 

- 베트남 유소년 시스템

베트남은 경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베트남의 전체적인 유소년 시스템이 완벽하게 갖춰진 것은 아니다. 몇몇 아카데미는 잘 갖춰져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평준화돼있지 않다. 높은 수준의 시스템이 갖춰져 있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 일본 감독

일본 대표팀 감독과 교류는 없었지만 잘 알고 있다. 일본에서도 젊고 유능한 지도자로 주목받고 있는 감독이다. 아시안게임에서도 같은 호텔에 있었다. 교류는 없었지만, 들은 바로는 굉장히 전술적으로 뛰어나며 J리그 우승 경험도 있다. 능력있는 감독이며, 일본을 대표할 수 있는 감독 중 한명이라고 생각한다. 

- 목표

스즈키컵을 마치고 나서 아시안컵에서는 조별리그 통과가 목표였다. 와일드카드로 통과했지만, 1차 목표는 달성했다. 이것으로도 어느 정도의 성과는 이뤘다고 생각한다. 팀 전력이 단기간에 발전할 수 없다. 훌륭한 선수를 보유하고 있는 일본과 상대해서 결과를 장담할 수는 없지만, 좋은 경험과 밑바탕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

- 이란, 이라크 등 상대한 것이 일본전에 어떤 영향

이란과 이라크는 중동 팀으로 일본과 스타일이 다른다. 두 팀과 경기했던 경험이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어떻게 경기를 치러야 할 지를 선수들 스스로 터득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도움이 될 것 같다.

- 베트남의 승리는 기적?

전문가들이 볼 땐 우리가 승리하라 확률이 적다. 그러나 나와 코칭스태프는 일본을 꺾기 위해 골똘히 고민하고 있다. 내일 일본과의 전쟁에서 두려움 없이 싸울 것이다. 우리는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하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다.

- 일본전 준비

특별하게 일본이라고 해서 다른 것 없다. 반복되는 과정이다. 강력한 우승후보를 만나는 경기이기 때문에 나와 코칭스태프가 더 고민하는 것 뿐 준비과정은 같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포토] 조보아 '전기자전거 함께 타실래요?' (삼천리 자전거)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박정민X류승범 '타짜: 원 아이드 잭' 1차 포스터.."이번엔 포커판"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임수정 '시원섭섭해요'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포토] 전혜진 '꽃보다 송가경' (WWW 검블유 종방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