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현장 리액션] 김민재, 거취 논란에 “대회가 우선...마친 뒤 밝히겠다”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최근 이슈가 된 거취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간신히 8강에 안착한 한국은 카타르-이라크 경기 승자와 8강에서 격돌한다.

김민재는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에서 “정말 힘든 경기를 했다. 토너먼트에 올라가면 당연히 힘든 경기가 될 거라고 예상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더 힘든 경기가 된 것 같다”며넛 “그래도 8강에 올라간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실 김민재는 최근 마음고생이 심했다. 대회 기간 이적 문제로 소란스러웠기 때문이다. 김민재는 당초 중국 슈퍼리그의 베이징 궈안행이 유력했지만, 왓포드가 뒤늦게 김민재에게 영입 의사를 밝혔다는 보도가 흘러나왔다.

광저우와의 협상 진행 단계와 워크 퍼밋, 얼마 남지 않은 이적시장 기간 등을 고려했을 때 중국행에 무게가 쏠리고 있는 상황. 이런 상황에서 일부 팬들은 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김민재의 차기행선지가 중국 쪽으로 기우는 듯하자, ‘미래’가 아닌 ‘돈’을 쫓았다며 실망스러워한 것이다.

김민재는 “주변에서 경기력에 영향을 받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하더라. 그런데 생활할 때만 조금 힘들고, 다행히 경기장에 들어가니 잊혀지더라”면서 “큰 대회에 왔는데 나로 인해 시끄러워진 것 같아 동료들에게 미안하다. 경기를 잘 치러서 미안한 마음을 덜고 싶다”고 밝혔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거취에 대해서는 “지금은 아시안컵 대회에 집중하고 싶다. 좋은 성적을 거두고 대회를 끝나는 날에 맞춰서 말씀드리는 것이 나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사진=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기방도령’ 이준호부터 공명까지, 캐릭터 포스터 5종 공개 ‘기방도령’ 이준호부터 공명까지, 캐릭터 포스터 5종 공개
설리, JTBC2 신규 예능 '악플의 밤' 출연...'신개념 본격 멘탈 강화쇼' 설리, JTBC2 신규 예능 '악플의 밤' 출연...'신개념 본격 멘탈 강화쇼'
'장태준이 꿈꾼 신세계'...이정재-신민아 주연 '보좌관' 메인포스터 공개 '장태준이 꿈꾼 신세계'...이정재-신민아 주연 '보좌관' 메인포스터 공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