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리액션] ‘짜릿한 결승골’ 김진수, “성용이형 생각해 준비한 세리머니"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결승골의 주인공 김진수가 득점 직후 기성용의 유니폼을 펼쳐들었다. 이에 대해 부상으로 대표팀을 떠난 기성용을 위한 세리머니였다고 설명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간신히 8강에 안착한 한국은 카타르-이라크 경기 승자와 8강에서 격돌한다.

벤투호가 바레인을 상대로 총력전을 펼쳤다. 큰 틀에서는 변화가 없었다. 벤투 감독은 8강 진출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최전방에 황의조, 중앙 미드필더에 황인범과 정우영, 센터백에 김영권과 김민재, 골문에 김승규를 투입하며 뼈대를 유지했다. 양 쪽 풀백에는 홍철과 이용을 선발로 투입해 균형을 맞췄다.

한국은 전반 막판에 터진 황희찬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중반 바레인의 알로마이히에게 통한의 실점을 내주며 1-1로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시작과 동시에 한국은 홍철을 빼고 김진수를 투입했다. 김진수는 연장 전반 종료 직전에 승부를 결정짓는 결승골을 장식했다. 이용이 오른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다이빙 헤더로 꽂은 것이다. 김진수는 득점 직후 기성용의 유니폼을 흔들며 부상으로 소속팀에 조기복귀한 기성용을 추억하는 장면을 남겼다.

경기 종료 후 김진수는 jtbc 인터뷰를 통해 “누가 교체로 들어가도 집중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이)용이 형이 크로스를 올릴 때, 안으로 들어가라는 주문을 받았다. 운이 좋게 공이 내게 와서 골까지 연결됐다”고 득점 장면을 설명했다.

이어 “(기)성용이 형이 중간에 대회를 마치고 돌아가게 됐다. 저 역시 그 아픔을 안다. 선수들 모두 성용이 형 몫까지 하자고 했다. 사실 첫 골 넣고 유니폼 세리머니를 하려고 했는데 잘 안 됐다. 내가 두 번째 골을 넣었을 때 희찬이가 유니폼을 줘서 세리머니를 했다”면서 골 세리머니를 미리 준비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진수는 “오늘까지만 즐기고 다시 8강전을 준비하겠다”고 다짐하며 우승을 향한 큰 그림을 그렸다.

기성용 유니폼을 든 김진수

사진=게티이미지,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김서형 ‘전적으로 믿어야 하는 쓰앵님 패션’ (구찌) [포토] 김서형 ‘전적으로 믿어야 하는 쓰앵님 패션’ (구찌)
[포토] 차승원 ‘분위기로만 벌써 영화 다섯 편 찍었다’ (구찌) [포토] 차승원 ‘분위기로만 벌써 영화 다섯 편 찍었다’ (구찌)
[화보] 세븐틴 준·민규·도겸·버논, 색다른 조합으로 발산하는 치명적 매력 [화보] 세븐틴 준·민규·도겸·버논, 색다른 조합으로 발산하는 치명적 매력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X김채원X이채연, ‘하트아이즈’ 오피셜 포토 공개…인형 비주얼 ‘심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X김채원X이채연, ‘하트아이즈’ 오피셜 포토 공개…인형 비주얼 ‘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