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현장분석] ‘밀집수비’에 고전한 벤투호, 크로스에 울고 웃었다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쉽지 않은 경기였다. 상대의 강력한 압박과 두 줄 수비에 전체적으로 고전했고, 공간이 없었기에 공격 작업이 원활하지 않았다. 특히 전반전으로 좌우 풀백들의 크로스가 날카롭지 않으면서 쉽게 경기를 풀지 못했다. 결국 중요한 것은 크로스의 정확도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바레인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16강에 진출했고, 8강에서 카타르-이라크의 승자와 맞대결을 펼친다.

# 벤투의 밀집 수비 격파 해법, ‘프리롤' 손흥민

한국의 토너먼트 첫 상대인 바레인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3위의 팀으로,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A조 3위에 올랐지만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꽃길'이라 부르며 비교적 수월한 상대를 만나게 됐다고 기뻐하고 있지만, 최대의 적은 그런 '방심'이다.

방심은 없다. 벤투호가 바레인을 상대로 총력전을 펼쳤다. 큰 틀에서는 변화가 없었다. 벤투 감독은 8강 진출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최전방에 황의조, 중앙 미드필더에 황인범과 정우영, 센터백에 김영권과 김민재, 골문에 김승규를 투입하며 뼈대를 유지했다.

그러나 약간의 변화는 있었다. 바로 2선과 풀백. 2선에 황희찬과 이청용이 선발로 투입된 것은 변화가 없었지만 공격형 미드필더로 손흥민을 배치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었다. 여기에 좌우 측면에 홍철과 이용을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섰다.

공격의 핵심은 역시 손흥민에게 있었다. 지난 중국전에서도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된 손흥민은 전방, 측면, 중앙을 자유롭게 움직이며 모든 공격을 관여했다. 여기에 황희찬, 이청용과 수비로 자리를 옮기는 스위칭 플레이를 통해 바레인의 밀집 수비를 뚫는다는 계획이었다.

결국 벤투 감독의 승부수는 스위칭 플레이에 있었다. 기본적으로 바레인이 수비 라인을 내려 밀집 수비를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공격진에 빠른 선수들을 투입했고, 활발한 스위칭 플레이를 통해 득점을 노렸다. 특히 손흥민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격 작업을 만든다는 계획이었다.

# ‘압박+2줄 수비’에 막힌 한국, 결국 손흥민이 풀었다

전체적으로 쉽지 않은 경기였다. 한국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이용과 황희찬의 오른쪽 돌파로 공격을 시도했으나 위협적인 슈팅으로 이어가지 못했다. 오히려 바레인에 결정적인 기회를 내줬다. 전반 4분 마르훈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노렸지만 옆으로 벗어났다.

바레인은 전반 23분 박스 앞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마르훈의 슈팅은 골문 위로 높이 치솟았다. 이어 전반 24분에는 손흥민이 볼 경합과정에서 마단의 발에 얼굴을 맞으며 프리킥 찬스를 잡았다. 황인범의 오른발 슈팅은 수비에 맞고 굴절됐다.

답답한 흐름이었다. 바레인의 강력한 압박과 촘촘한 두 줄 수비에 공간이 생기지 않으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래도 손흥민이 움직임이 날카로워지면서 한국의 공격도 살아났다. 전반 32분 중앙 쪽으로 드리블을 이어간 손흥민은 황의조에게 스루패스를 건넸다. 그러나 바레인의 슈바르 골키퍼가 먼저 나와 공격을 차단했다. 2분 뒤에는 황인범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박스 안에서 3명을 제치며 슈팅 타이밍을 노렸지만 수비 태클에 막혔다.

결국 손흥민이 풀었다. 전반 막판 손흥민이 공을 잡아 상대의 압박을 벗겨내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이용이 낮고 빠른 크로스를 시도했다. 이후 황의조가 빠르게 쇄도했고, 골키퍼가 간신히 쳐낸 것을 황희찬이 간결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선제골의 몫은 황희찬이었지만 선제골의 시발점이 된 패스는 손흥민이 제공했다.

# 부정확했던 좌우 풀백의 크로스, 결국 통한의 실점

후반에도 한국의 주도권이 이어졌다. 후반 10분 박스 앞으로 드리블을 시도하던 황희찬이 수비 태클에 걸려 프리킥 기회를 만들었다. 정우영이 직접 슈팅을 시도했으나 수비벽에 맞고 굴절되어 골포스트 옆으로 벗어났다.

한국은 후반 22분 이청용을 빼고 주세종을 투입하며 중원에 변화를 줬다. 이후 손흥민이 측면으로 빠지고 황인범, 주세종, 정우영이 중원 조합을 이끌었다. 잠시 어수선한 틈을 타 바레인이 후반 24분 왼쪽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지만 김민재가 머리로 걷어냈다. 잠시 후 라시드의 왼발 중거리 슈팅은 김승규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바레인의 축구는 확실했다. 측면을 내주고, 중앙을 막겠다는 의지였다. 이런 이유로 한국은 좌우 측면을 공략하기 위해서는 정확한 크로스가 필수였지만 홍철과 이용의 크로스 정확도가 떨어지면서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결국 한국이 통한의 실점을 내줬다. 후반 33분 혼전 상황에서 나온 슈팅을 홍철이 걷어낸다는 것이 흘렀고, 라시드가 마무리하며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벤투 감독은 실점 직후 황희찬을 빼고 지동원을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추가골을 만들지는 못했다.

# 이용 크로스→김진수 헤더...결국 ‘크로스’가 중요하다

연장전까지 이어졌지만 여전히 좌우 풀백의 크로스는 날카롭지 못했다. 이에 벤투 감독은 연장 전반에 홍철을 빼고 김진수를 투입하며 측면에 변화를 줬고, 크로스의 질을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결국 이것이 통했다. 연장 전반 추가시간 이용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이것을 쇄도하던 김진수가 강력한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체적으로 크로스가 부정확했던 이용이지만 이번에는 매우 날카로웠고, 교체 투입된 김진수와 결승골을 합작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중요한 것은 크로스의 정확도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상대적으로 강한 팀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팀이 한국을 상대로 밀집수비를 펼칠 수밖에 없다. 이에 한국이 경기를 잘 풀어가기 위해서는 크로스의 질을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기방도령’ 이준호부터 공명까지, 캐릭터 포스터 5종 공개 ‘기방도령’ 이준호부터 공명까지, 캐릭터 포스터 5종 공개
설리, JTBC2 신규 예능 '악플의 밤' 출연...'신개념 본격 멘탈 강화쇼' 설리, JTBC2 신규 예능 '악플의 밤' 출연...'신개념 본격 멘탈 강화쇼'
'장태준이 꿈꾼 신세계'...이정재-신민아 주연 '보좌관' 메인포스터 공개 '장태준이 꿈꾼 신세계'...이정재-신민아 주연 '보좌관' 메인포스터 공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