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POINT] 벤투호 간신히 8강행, 그라운드도 관중석도 ‘예상 밖 접전’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예상 밖의 접전이었다. 그라운드 위는 물론이며 관중석에서도 예상을 뒤엎는 접전이 펼쳐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간신히 8강에 안착한 한국은 카타르와 8강에서 격돌한다.  

중동 팀과의 첫 맞대결, 자칫하면 관중석이 바레인 홈팬들의 함성으로 가득 찰까 우려스러웠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걱정은 기우에 불과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바레인 응원단 못지않은 한국 교민들이 경기장을 찾았고, 경기 내내 열띤 응원을 펼쳤다.

응원단 규모도 상대를 앞섰다. 바레인 응원단이 본부석 건너편에 관중석 두 칸을 차지하고 앉은 반면, 한국 응원단은 본부석 건너편 관중석 두 칸은 물론이며, 골대 뒤에도 많은 팬들이 자리했다.

관중석에서 붉은 악마가 예상 밖의 선전을 펼쳤다면, 그라운드 위에서는 바레인이 모두의 예상과 다른 흐름으로 경기를 끌고 갔다. 한국을 상대로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면서 전반전까지 오히려 더 많은 슈팅을 기록한 것이다.

전반 42분 이용의 땅볼 크로스를 황희찬이 골로 마무리하면서 한국이 기선제압에 성공했지만, 바레인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바레인은 후반 31분 알 로마이히가 문전에서 천금 같은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승부는 결국 연장전에서 갈렸다. 연장전 공격을 몰아치던 한국은 연장 전반 15분 김진수가 이용의 크로스를 깔끔한 헤딩으로 마무리하면서 간신히 2-1로 승리했다. 관중석과 그라운드 모두 예상 밖의 모습이 펼쳐진 120분이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화보] 세븐틴 준·민규·도겸·버논, 색다른 조합으로 발산하는 치명적 매력 [화보] 세븐틴 준·민규·도겸·버논, 색다른 조합으로 발산하는 치명적 매력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X김채원X이채연, ‘하트아이즈’ 오피셜 포토 공개…인형 비주얼 ‘심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X김채원X이채연, ‘하트아이즈’ 오피셜 포토 공개…인형 비주얼 ‘심
[포토] 함은정 ‘매일매일 리즈 찍는 미모’ (더스튜디오케이) [포토] 함은정 ‘매일매일 리즈 찍는 미모’ (더스튜디오케이)
'올해 첫 공포영화'..'0.0MHz' 정은지X이성열X최윤영X신주환X정원창, V라이브 출격 '올해 첫 공포영화'..'0.0MHz' 정은지X이성열X최윤영X신주환X정원창, V라이브 출격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