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두바이 ISSUE] 풀백에만 변화 준 벤투 감독, ‘장거리 비행’ 이청용도 출격!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바레인과 16강전에 나설 한국 대표팀의 선발 라인업이 확정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경기를 앞두고 11명의 선발 라인업을 발표했다. 황의조가 최전방에 서며, 황희찬, 손흥민, 이청용이 2선에서 지원사격에 나선다. 기성용이 이탈한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지키며, 4백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성한다.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이번에도 역시 ‘플랜A’다. 작은 실수도 용납할 수 없는 토너먼트에 돌입한 만큼 가장 자신있는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지난 중국과의 3차전과 비교했을 때, 좌우 풀백 두 자리의 주인공이 바뀐 것이 유일한 변화다.

중국전은 이용이 경고누적으로 나서지 못했고, 그 대신 김문환이 선발로 나섰다. 당시 김문환은 공격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며 활력을 불어넣었고, 호평을 받았다. 오른쪽 풀백 자리가 경쟁 체제에 돌입하나 싶었지만, 벤투 감독은 부임 후 ‘붙박이’로 활용한 이용 카드를 다시 꺼내들었다.

왼쪽 풀백 자리에는 김진수 대신 홍철이 다시 선발로 나선다. 지난 중국전에서는 김진수가 기회를 잡았지만, 벤투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기엔 부족했다. 벤투 감독의 전술은 좌우 측면 수비수들의 역할이 굉장히 중요하다. 벤투 감독이 가장 오랜 시간 함께해온 이용과 홍철 카드를 꺼내든 이유다.

최근 여동생의 결혼식 참석을 위해 무박 3일로 한국을 다녀왔던 이청용도 선발로 나선다. 이청용은 장거리 비행으로 16강전에서는 벤치에서 시작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벤투 감독을 하루 전 “컨디션에 문제가 전혀 없다”며 이청용의 컨디션에 문제가 없음을 알린 바 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김서형 ‘전적으로 믿어야 하는 쓰앵님 패션’ (구찌) [포토] 김서형 ‘전적으로 믿어야 하는 쓰앵님 패션’ (구찌)
[포토] 차승원 ‘분위기로만 벌써 영화 다섯 편 찍었다’ (구찌) [포토] 차승원 ‘분위기로만 벌써 영화 다섯 편 찍었다’ (구찌)
[화보] 세븐틴 준·민규·도겸·버논, 색다른 조합으로 발산하는 치명적 매력 [화보] 세븐틴 준·민규·도겸·버논, 색다른 조합으로 발산하는 치명적 매력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X김채원X이채연, ‘하트아이즈’ 오피셜 포토 공개…인형 비주얼 ‘심 아이즈원 미야와키 사쿠라X김채원X이채연, ‘하트아이즈’ 오피셜 포토 공개…인형 비주얼 ‘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