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라인업 현장분석] 벤투의 밀집 수비 격파 해법, ‘프리롤' 손흥민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벤투 감독이 바레인의 밀집 수비 격파 해법으로 손흥민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배치했다. 결국 핵심은 스위칭 플레이고, 2선에서 황희찬, 손흥민, 이청용이 활발한 스위칭 플레이를 통해 바레인을 무너뜨린다는 계획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오는 22일 밤 10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위치한 막툼 빈 라시드 경기장에서 바레인을 상대로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을 치른다.

한국의 토너먼트 첫 상대인 바레인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3위의 팀으로, 1승 1무 1패를 기록하며 A조 3위에 올랐지만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꽃길'이라 부르며 비교적 수월한 상대를 만나게 됐다고 기뻐하고 있지만, 최대의 적은 그런 '방심'이다.

방심은 없다. 벤투호가 바레인을 상대로 총력전을 펼친다.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 황의조를 중심으로 2선에 손흥민, 이청용, 황희찬이 선발로 나서 공격을 전개하고, 중원은 정우영과 황인범이 구축한다. 4백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나서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킨다.

큰 틀에서는 변화가 없었다. 벤투 감독은 8강 진출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고, 최전방에 황의조, 중앙 미드필더에 황인범과 정우영, 센터백에 김영권과 김민재, 골문에 김승규를 투입하며 뼈대를 유지했다.

그러나 약간의 변화는 있었다. 바로 2선과 풀백. 2선에 황희찬과 이청용이 선발로 투입된 것은 변화가 없었지만 공격형 미드필더로 손흥민을 배치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었다. 여기에 좌우 측면에 홍철과 이용을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나섰다.

공격의 핵심은 역시 손흥민에게 있었다. 지난 중국전에서도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된 손흥민은 전방, 측면, 중앙을 자유롭게 움직이며 모든 공격을 관여했다. 여기에 황희찬, 이청용과 수비로 자리를 옮기는 스위칭 플레이를 통해 바레인의 밀집 수비를 뚫는다는 계획이다.

결국 벤투 감독의 승부수는 스위칭 플레이에 있었다. 기본적으로 바레인이 수비 라인을 내려 밀집 수비를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공격진에 빠른 선수들을 투입했고, 활발한 스위칭 플레이를 통해 득점을 노린다. 특히 손흥민을 중심으로 다양한 공격 작업을 만든다는 계획이고, 때로는 손흥민과 황의조의 투톱도 가능하다.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조정석-박인환-임윤아-김지영 ‘재난 탈출 액션 코미디’ (엑시트 언론시사회) [포토] 조정석-박인환-임윤아-김지영 ‘재난 탈출 액션 코미디’ (엑시트 언론시사회)
‘신입사관 구해령’ 강일수 감독, 국내 여풍에 대해…“여성 스태프들의 수가 많아져 불편해 ‘신입사관 구해령’ 강일수 감독, 국내 여풍에 대해…“여성 스태프들의 수가 많아져 불편해
[포토] 박지현 “멋있다는 이야기 듣는 연기 하고 싶어” (신입사관 구해령) [포토] 박지현 “멋있다는 이야기 듣는 연기 하고 싶어” (신입사관 구해령)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금새록-이준영-최유화, 본방사수 독려 인증샷 대방출 ‘미스터 기간제’ 윤균상-금새록-이준영-최유화, 본방사수 독려 인증샷 대방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