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레알, 에릭센 영입 위해 ‘하메스+α’ 카드 동원 (西아스)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영입을 위해 하메스 로드리게스 스왑딜 카드를 내밀 전망이다.

스페인의 ‘아스’는 22일(한국시간) “레알은 하메스를 포함시켜 에릭센의 이적료를 낮춘 상태에서 협상에 돌입하길 원한다”라고 밝혔다.

에릭센은 토트넘과 오는 2020년까지 계약 기간을 남겨두고 있다. 에릭센을 향해 타 팀들의 관심이 쇄도하자, 토트넘은 에릭센과 일찌감치 협상 테이블에 앉았고, 기존의 주급 7만 파운드(약 1억 원)에서 두 배 이상 인상해주겠다는 약속을 했다.

하지만 에릭센 측은 토트넘의 제안에 아직 응하지 않고 있다. 토트넘으로선 속이 타들어가는 상황이다. 토트넘은 에릭센에게 20만 파운드(약 2억 8,000만 원)에서 25만 파운드(약 3억 5,000만 원) 수준의 주급을 약속했지만, 에릭센이 우려하고 있는 부분은 금전적인 것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에릭센 측근은 ‘아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에릭센에 관심이 있는 빅클럽들의 이름을 밝히긴 어렵다”면서 “이유는 팀들이 다양하다.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에 있기 때문이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레알이 에릭센의 영입을 바라고 있다. 레알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처분했지만, 이와 반대로 스타플레이어의 영입을 하지 못했다. 이에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에릭센을 비롯해 아자르 등 스타 영입을 바라고 있다.

이를 위해 레알은 하메스 카드를 꺼내들 전망이다. 하메스는 지난 2017년 여름, 레알을 떠나 바이에른 뮌헨으로 떠났다. 계약은 2년 임대였으며 현재 6개월의 임대 기간이 남은 상태다.

당초 바이에른은 임대 기간을 마치고 하메스를 완전영입 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이들의 관계가 틀어졌다. 하메스는 니코 코바치 감독 체제에서 큰 활약을 보이고 있지 못하고 있으며, 선수기용을 두고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하메스가 계약을 연장하지 않고 바이에른을 떠날 것이라고 전해졌다.

한편, 레알이 에릭센의 영입 작업에 하메스 카드를 꺼내들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아스널, 나폴리, 유벤투스가 하메스에게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마마무 문별 ‘솔라와 대조되는 블랙으로 무장’ (공항패션) [포토] 마마무 문별 ‘솔라와 대조되는 블랙으로 무장’ (공항패션)
우석X관린, 3월 데뷔 확정..큐브 유닛 새 역사 쓴다 우석X관린, 3월 데뷔 확정..큐브 유닛 새 역사 쓴다
[화보] 여자친구 엄지, 성숙함 물씬 풍기는 분위기…‘막내의 여신 포스’ [화보] 여자친구 엄지, 성숙함 물씬 풍기는 분위기…‘막내의 여신 포스’
[화보] 김혜윤, 사랑스러운 벚꽃 요정으로 돌아온 ‘마멜공주’ 예서 [화보] 김혜윤, 사랑스러운 벚꽃 요정으로 돌아온 ‘마멜공주’ 예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