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베트남 요르단] 베트남, 요르단과 90분 안에 승부 못내...연장전 돌입 (후반 종료)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베트남과 요르단이 90분 안에 승부를 가리지 못하면서 결국 연장전에 돌입하게 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20일 밤 8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위치한 라시드 알-마크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16강전에서 1-1의 스코어로 후반전을 마쳤다.

이날 경기서 베트남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판반득과 꽁프엉, 꽝하이가 최전방에서 공겨글 주도했고, 반허우, 후이홍, 도흥중, 쫑황이 중원을 지켰다. 이에 맞서 요르단은 바키트, 라와슈데, 슐레이만을 앞세워 4-3-3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요르단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36분 알아잘린이 얻어낸 프리킥을 압델라만이 환상적인 궤적의 골로 마무리하면서 요르단이 리드를 잡은 채 하프타임에 돌입한 것이다. 그러나 베트남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베트남은 후반 6분 문전에 있던 꽁프엉이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 넣으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이후 기세가 오른 베트남이 요르단을 거세게 몰아붙였지만, 득점에 실패했고 두 팀의 승부는 결국 연장전으로 이어가게 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