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STAR] ‘72경기 50골‘ 살라, 시어러-반니 다음으로 빠른 페이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리버풀의 에이스 모하메드 살라(26)가 EPL 통산 72경기에 출전해 50골을 기록했다. 이는 EPL 역사상 4번째로 빠른 페이스다.

리버풀은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크리스털 팰리스에 4-3으로 승리하며 리그 선두를 굳게 다졌다. 또한 올 시즌 EPL 최초로 승점 60점 고지를 밟았다.

살라는 리버풀 최전방의 중심에 섰고, 마네, 피르미누가 살라를 보좌했다. 중원에 헨더슨, 파비뉴, 케이타가 자리 잡았고, 수비라인은 로버트슨, 반 다이크, 마티프, 밀너가 지켰다. 골문에는 알리송 골키퍼가 섰다.

리버풀은 전반전에 팰리스의 에이스 타운젠트에게 일격을 맞으며 0-1로 끌려갔다. 후반전이 시작되자 리버풀의 공격력이 무섭게 살아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터진 살라의 동점골과 곧바로 이어진 피르미누의 역전골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팰리스의 톰킨스가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2-2 접전을 펼쳤다. 리버풀은 살라의 추가골과 마네의 쐐기골에 힘입어 마이어의 만회골로 추격하는 팰리스에 4-3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살라는 이날 2골을 기록하며 리버풀의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동시에 이 2골과 함께 EPL 무대 50호 골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살라의 50골을 살펴보면 올 시즌 16골, 지난 시즌 32골로 리버풀에서만 리그 48골을 기록했다. 그전에는 지난 2013-14시즌 첼시 유니폼을 입고 리그 2골을 넣었다.

살라는 현재까지 리그 72경기에 출전해 이 같은 50골 커리어를 이어갔다. EPL에서 살라보다 적은 경기에 출전해 50골을 기록한 선수는 단 3명뿐이다. 앤디 콜이 65경기, 앨런 시어러가 66경기, 루드 반 니스텔루이는 68경기에서 50골을 기록한 바 있다.

반 니스텔루이의 맨유 시절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레드벨벳 웬디, ‘진심이 닿다’ OST 합류...‘What If Love'! 22일 공개 레드벨벳 웬디, ‘진심이 닿다’ OST 합류...‘What If Love'! 22일 공개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