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평점] 리버풀 주역, ‘멀티골’ 살라 8.7점-‘결승골’ 마네 7.9점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모하메드 살라와 사디오 마네가 리버풀을 구해냈다. 이들은 차례로 최고 평점을 받으며 공로를 인정받았다.

리버풀은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크리스털 팰리스에 4-3으로 승리하며 리그 선두를 굳게 다졌다. 또한 올 시즌 EPL 최초로 승점 60점 고지를 밟았다.

홈팀 리버풀은 4-3-3을 꺼냈다. 최전방에 마네, 피르미누, 살라를 세웠고, 중원에 헨더슨, 파비뉴, 케이타가 합을 맞췄다. 수비라인은 로버트슨, 반 다이크, 마티프, 밀너가 자리했고,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리버풀의 전반전 경기력은 다소 답답했다. 오히려 팰리스의 역습 한 방에 무너지며 타운젠트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리버풀은 후반에 살라의 동점골과 피르미누의 역전골로 달아났고, 팰리스는 톰킨스가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2-2 접전을 펼쳤다.

그러나 리버풀의 화력은 거셌다. 골키퍼 실수를 틈타 살라가 추가골을 넣었고, 후반 추가시간 마네가 쐐기골을 성공시켰다. 팰리스는 마이어가 한 골을 더 따라붙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결국 리버풀은 안방에서 골잔치를 벌이며 4-3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경기 종료 후 ‘후스코어드닷컴’은 멀티골의 주인공 살라에게 최고평점인 8.7점을 부여했다. 결승골을 넣은 마네는 7.9점을 받았다. 이들 다음으로는 로버트슨이 7.4점, 피르미누가 7.3점, 파비뉴가 7.2점을 받았다. 큰 실수를 범한 팰리스의 스페로니 골키퍼는 5.5점으로 양 팀 최하점을 받았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