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EPL RECORD] 리버풀, 맨유-첼시 이어 ‘홈 1,000호골’ 달성...피르미누가 주인공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1경기서 4골을 추가한 리버풀이 드디어 안필드 1,000호 골 금자탑을 세웠다.

리버풀은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크리스털 팰리스에 4-3으로 승리하며 리그 단독 선두를 굳게 다졌다. 또한 올 시즌 EPL 최초로 승점 60점 고지를 밟았다.

홈팀 리버풀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마네, 피르미누, 살라를 세웠고, 중원에 헨더슨, 파비뉴, 케이타가 합을 맞췄다. 수비라인은 로버트슨, 반 다이크, 마티프, 밀너가 자리했고,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리버풀의 전반전 경기력은 다소 답답했다. 오히려 팰리스의 역습 한 방에 무너지며 타운젠트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이후 리버풀은 후반 초반에 터진 살라의 동점골이자 안필드 999호골을 시작으로 반격에 나섰다.

곧이어 피르미누의 역전골로 달아났으나, 팰리스의 톰킨스가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2-2 접전을 펼쳤다. 리버풀은 살라의 추가골과 마네의 쐐기골로 승기를 잡는가 싶더니 마이어에게 한 골을 내주며 4-3 아찔한 승리를 거뒀다.

이날 4골을 넣은 리버풀은 EPL의 새 역사를 썼다. EPL 출범 이후 홈구장 안필드에서 1,000호 골을 기록한 것이다. 안필드 1,000호 골의 주인공은 이 경기서 팀의 두 번째 득점을 기록한 피르미누다.

EPL 클럽 중에서 안방 1,000호골을 기록한 팀은 두 팀이 더 있다. 리버풀 전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올드 트래포드에서, 첼시가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이미 안방 1,000호 골 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