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리버풀 크리스털] ‘충격 선제실점’ 리버풀, C.팰리스에 0-1로 전반종료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선두 리버풀이 안방에서 일격을 맞은 채 전반전을 마쳤다. 

리버풀은 20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0-1로 뒤진 채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홈팀 리버풀은 4-3-3을 꺼냈다. 최전방에 마네, 피르미누, 살라를 세웠고, 중원에 헨더슨, 파비뉴, 케이타가 합을 맞췄다. 수비라인은 로버트슨, 반 다이크, 마티프, 밀너가 자리했고, 골문은 알리송이 지켰다.

리버풀이 먼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전반 8분 밀너가 박스 안으로 찔러준 패스를 마티프가 받아 일대일 찬스를 맞았다. 마티프의 오른발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코너킥으로 이어졌다.

전반 30분 밀너가 올려준 크로스가 또 다시 마티프에게 향했다. 마티프는 헤더로 방향을 바꿨으나 골포스트 옆으로 빗겨나갔다. 2분 뒤에는 프리킥 상황에서 밀너가 올려준 크로스를 반 다이크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팰리스가 역습 한 방으로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34분 자하가 왼쪽 측면을 돌파한 후 컷백 크로스를 올렸고, 박스 안에 있던 타운젠트가 왼발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며 1-0으로 리버풀에 리드를 잡은 채 전반전을 마쳤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