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두바이 REPORT] 단단해진 벤투호, 주변 잡음에도 끄떡없다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우려하는 것처럼 분위기가 나빠지진 않는다”

벤투호는 최근 경기 외적인 문제로 시끌시끌했다. 중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출전이 무산됐다는 이유로, 물병을 걷어차는 등 짜증 섞인 행동을 한 ‘막내’ 이승우의 돌발 행동에 스포트라이트가 향한 것이다.

감정 표현에 솔직했다고 볼 수도 있지만, 팀 전체를 고려했을 때 분명 옳은 행동은 아니었다. 여기에 협회가 벤투 감독에게 이승우의 출전을 요청했다거나, 이승우가 중국전서 파울루 벤투 감독의 악수를 무시했다는 등 사실이 아닌 것이 기정사실로 전해지면서 불필요한 논란으로 번졌다.

우려스러웠던 것이 사실이다. 경기에만 집중해도 모자란 상황에서, 경기 외적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으며 선수들이 아시안컵 준비에 온전히 집중하기가 어려워 보였기 때문이다.

이를 의식한 듯 협회도 18일 공식 입장을 전하면서 “대회에만 집중해야 하는 팀이 힘들어 하고 있다.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 선수단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경기 준비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을 당부했다.

그러나 벤투호는 모두가 우려한 것처럼 쉽게 흔들리지 않았다. 하루 전 꿀맛 같은 휴식을 취한 대표팀은 18일 오전(현지시간) 나드 알 세바 스포츠 컴플레스에서 본격적인 16강전 대비 훈련을 시작했다. 선수들의 표정은 밝았고,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이승우도 미소를 보이며 묵묵히 훈련을 소화했다.

주세종도 “꾸짖고 하진 않는다. 선수들 모두 (이)승우에게 ‘준비 잘해서 기회를 부여받고, 기회가 주어졌을 때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 된다’고 오히려 독려하고 있는 분위기”라며 팀 내 분위기를 전했다.

1, 2차전 부진한 경기력이 논란이 됐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베트남, 키르기스스탄 등 약체로 분류되는 팀을 상대로 한 골을 기록하며 진땀승을 거두자, 외부에서는 우려의 시선이 향했다. 그러나 선수들은 인터뷰 때마다 “잘 하고 있다. 옳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답하며 확신에 찬 모습을 보였다.

벤투호가 그만큼 단단해졌다는 의미다. 서로 똘똘 뭉치며 단단해진 벤투호, 외부 잡음에도 쉽게 흔들리지 않으면서 59년만의 우승을 목표로 묵묵히 한발 한발 나아가고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퍼퓸’ 신성록-고원희 메인 포스터+5인 단체 포스터 공개…‘판타지 로맨스’ 기대↑
‘기방도령’ 이준호부터 공명까지, 캐릭터 포스터 5종 공개 ‘기방도령’ 이준호부터 공명까지, 캐릭터 포스터 5종 공개
설리, JTBC2 신규 예능 '악플의 밤' 출연...'신개념 본격 멘탈 강화쇼' 설리, JTBC2 신규 예능 '악플의 밤' 출연...'신개념 본격 멘탈 강화쇼'
'장태준이 꿈꾼 신세계'...이정재-신민아 주연 '보좌관' 메인포스터 공개 '장태준이 꿈꾼 신세계'...이정재-신민아 주연 '보좌관' 메인포스터 공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