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In두바이] 주세종, “승우 논란? 걱정 NO...오히려 독려하는 분위기”

[인터풋볼=두바이(UAE)] 유지선 기자= 주세종이 최근 이슈가 된 이승우의 돌발 행동과 관련해 대표팀 내 분위기를 전했다.

벤투호가 본격적인 토너먼트 준비에 돌입했다. 본격적인 토너먼트 돌입을 앞둔 한국은 하루 전, 선수단 전원에 꿀맛 같은 휴식시간을 줬다. 잠시 숨을 고른 벤투호는 18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  UAE 두바이에 위치한 나드 알 세바 스포츠 단지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주세종은 훈련을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16강 상대가 바레인으로 결정됐다, 어제 밤에 결정됐기 때문에 아직 이야기를 나눈 것은 없지만, 오늘 훈련부터 바레인전 전력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다. 그것을 토대로 잘 준비하겠다”며 16강전을 준비하는 각오를 밝혔다.

최근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중국전 출전이 무산됐던 이승우가 돌발 행동을 한 것이 논란이 된 것이다.

이에 대해 주세종은 “(이)승우가 한 행동으로 기사 많이 나오고 있는 것을 알고 있다. 선배로서 그 심정을 이해한다”면서 “선수들이 (이)승우를 꾸짖는다기 보다는 준비 잘해서 기회를 부여받고, 좋은 모습을 보여주면 된다고 오히려 독려하고 있다. 우려하는 대로 분위기가 나빠지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많은 기회를 얻을 거라고 확신하지 못했다. 적은 시간이지만 세 경기에 모두 나왔는데,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우승하기까지 많이 뛴 선수도, 많이 뛰지 못한 선수도 도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출전 여부와 상관 없이 잘 준비하고 있으며, 서로 힘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