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RECORD] ‘침투패스 2회+안정감’ 김승규, 벤투가 주전 낙점한 이유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김승규vs조현우vs김진현. 치열했던 골키퍼 경쟁에서 벤투 감독의 마름을 사로잡은 골키퍼는 김승규였다. 이유는 분명했다. 아시아 팀들을 상대로는 엄청난 선방 능력보다는 정확한 패싱력과 안정감이 더 중요했기 때문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아시안컵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해, 모두 무실점이다. 이제 벤투호의 주전 골키퍼를 논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어졌다. 확실하다. 이제는 김승규다.

중국전을 포함해 김승규의 활약은 인상적이었다. 벤투 감독은 세밀한 패스플레이를 통한 후방 빌드업을 강조하는데 김승규가 3경기 모두 안정적인 볼 처리 능력을 보여줬고, 패스의 정확도도 높은 편이었다. 여기에 안정적인 공중볼 처리와 선방 능력까지 보여주며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다.

더 놀라운 기록도 있다. 바로 김승규의 패스 기록. 김승규는 중국전에서 30번의 패스를 시도했는데 필드 플레이어인 황희찬과 황의조보다 더 많은 패스를 기록했다. 여기에 두 번의 침투패스를 성공하면서 이청용과 함께 가장 많은 침투패스를 기록한 선수로 올라섰고, 정확한 롱킥을 무기로 찬스도 만들었다.

이날 김승규는 벤투호의 빌드업 과정에서 7.4%에 관여했다. 필드 플레이어 못지않은 빌드업 관여율이었고, 결국 이것이 김승규를 주전으로 낙점한 이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데이터 자료=팀트웰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