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포그바의 자부심, “잉글랜드 최고의 클럽, 이것이 맨유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체제에서 공격적인 역할을 부여 받으며 훨훨 날고 있는 폴 포그바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내며 맨유의 정체성이 돌아왔다고 말했다.

확 달라진 맨유다. 주제 무리뉴 감독 체제에서 수비적인 전술로 어려움을 겪었던 맨유의 선수들이 솔샤르 감독과 함께 공격적인 축구로 벌써 6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맨유 감독 역사상 ‘최초’라는 타이틀을 얻게 됐다. 부임 후 6연승을 거두고 있는 솔샤르 감독은 1946-47시즌 맨유를 이끌었던 맷 버스비 감독의 기록을 73년 만에 갈아치우게 됐고,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특히 포그바의 활약이 눈에 띈다. 포그바는 무리뉴 감독이 떠난 후 5경기에서 무려 4골 4도움을 기록하며 맨유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결과적으로 포그바는 공격적인 위치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고, 솔샤르 감독이 자유를 부여하니 훨훨 날고 있다.

포그바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포그바는 17일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우리의 플레이 방식은 좀 더 볼을 소유하는 것이다. 우리는 어디로 공격을 해야 할지 잘 알고 있고, 우리는 다양한 공격 패턴을 가지고 있다. 그것은 모두를 편하게 만들고 있다. 물론 내가 골을 넣고, 도움도 올렸지만 이는 모두가 만든 것이다”며 현 맨유에 만족감을 표현했다.

이어 포그바는 “토트넘을 이긴 것은 우리에게 매우 좋은 것이었다. 우리가 돌아왔다는 것을 보여줬고, 톱으로 올라가고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우리는 승점이 필요했고, 우리가 빅 팀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운이 아니다. 우리의 경기력은 훌륭했고, 최고의 승리였다. 우리의 목표는 우리가 맨유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맨유는 빅 클럽, 잉글랜드 최고의 클럽이다. 그리고 톱 플레이어들과 트로피를 따내는 팀이다. 이것이 맨유다”며 맨유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