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리뷰] 카타르, E조 1위 확정...사우디는 16강서 일본과 격돌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카타르가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압하며 E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카타르는 18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자예드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AE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E조 3차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카타르는 3연승과 함께 E조 1위를 차지했고, 사우디는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2연승으로 16강을 확정한 카타르와 사우디아라비아가 1위 자리를 놓고 격돌했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카타르가 잡았고,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42분 알리가 페널티킥을 얻어냈지만 키커로 나선 알 하이도스의 슈팅이 막히면서 무산됐다. 그래도 카타르가 실축 후 빠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추가시간 하팀의 패스를 받은 알리가 선제골을 기록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카타르가 쐐기골까지 기록했다. 후반 35분 하팀의 크로스를 알리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결국 승자는 카타르였다. E조 1위를 확정한 카타르는 B조 2위인 이라크와 16강에서 맞대결을 펼치고, 사우디는 F조 1위 일본과 격돌한다.

사진=아시안컵 공식 SNS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