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박항서의 베트남, '페어플레이' 점수로 16강행 막차...요르단과 격돌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베트남이 극적으로 아시안컵 16강행 막차에 올라탔다. 16강 상대는 요르단이다.

베트남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에서 1승 2패를 거두며 D조 3위를 기록했다. 예멘과의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했지만, 앞서 치른 두 경기에서 이라크, 이란에 잇달아 패한 것이다.

조 3위 상위 4개 팀에 주어지는 와일드카드는 바레인(A조 3위), 키르기스스탄(C조 3위), 오만(F조 3위)이 선점했고, 나머지 한 장을 두고 베트남과 레바논이 마지막까지 경쟁 구도를 형성했다.

그러나 레바논이 18일 새벽 1시(한국시간) 북한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4-1의 스코어로 승리하면서 와일드 카드 1장은 베트남의 몫이 됐다. 승점 3점에 득실차까지 동률을 이뤘지만,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베트남이 레바논을 앞선 것이다.

베트남은 1승 2패의 성적에도 불구하고 극적으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기적적으로 기회를 부여받은 박항서 감독이 아시안컵에서도 기적을 이어갈 수 있을까? 베트남은 오는 20일 두바이에서 요르단과 8강행 티켓을 두고 격돌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하성운, ‘My Moment’ 마지막 포토 티저 공개…‘하늘들 심쿵하게 만드는 금발 소년美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화보] ‘SKY 캐슬’ 김보라, 아직도 ‘혜나’라고 불려…“배역 이름으로 불리는 게 더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비투비, 데뷔 7주년 기념 전시회 연다...다양한 즐길거리 마련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포토] 엑소 수호 ‘올 블랙 김준면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진주 그자체’ (공항패션)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