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부다비 ISSUE] 다른 방향으로 번진 이승우 논란, 분명 ‘악수’로 끝냈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출전 무산에 아쉬움을 표했던 ‘막내’ 이승우의 돌발 행동이 사실이 아닌 ‘인사 거부’ 논란으로까지 번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종료 후 이승우가 스포트라이트의 중심에 섰다. 마지막 교체자가 구자철로 결정된 뒤 남은 선수들이 벤치로 향하는 과정에서 이승우가 ‘돌발 행동’을 한 것이다.

당시 이승우는 벤치를 향해 걸어가던 중 앞에 있는 물병을 걷어찼고, 이후 수건과 신가드(정강이 보호대)까지 던지며 짜증 섞인 행동을 보였다. 이번에도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느껴지는 장면이었다.

기성용도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에 못 나가 아쉬움이 있을 것”이라며 이승우의 마음을 헤아렸다. 물론 이승우의 행동에 대해 의견이 갈릴 수 있다.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다르게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감정 표현에 솔직했을 뿐이라는 주장이 있는 반면, 팀 분위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하는 이들도 있다. 기성용은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다. (이)승우도 어떤 것이 팀을 위해 올바른 행동인지 잘 알 것이다. 잘 타이르겠다”며 반성은 분명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포커스가 이상한 쪽에 맞춰지고 있다. 현장에서 정확한 상황을 지켜보지 않은 일부 매체에서 일부를 보고 ‘이승우가 경기 종료 후 벤투 감독의 인사를 무시했다’고 전한 것이다. 이날 이승우는 경기 종료 후 선수들과 차례로 수고했다며 인사하던 벤투 감독과 손을 맞잡고 악수를 나눴다.

중국전 돌발 행동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이승우. 그러나 이승우의 돌발 행동은 단순 해프닝이었다. 사실이 아닌 것이 사실이 되고, 여기에 살이 붙여져 불필요한 논란으로 번지는 것은 분명 경계해야 한다. 59년 만의 우승을 목표로 땀흘리고 있는 이들을 위해서라도 말이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블랙핑크 리사 ‘청순함 휘날리며 등장’ (공항패션) [포토] 블랙핑크 리사 ‘청순함 휘날리며 등장’ (공항패션)
[포토] 마마무 문별 ‘솔라와 대조되는 블랙으로 무장’ (공항패션) [포토] 마마무 문별 ‘솔라와 대조되는 블랙으로 무장’ (공항패션)
우석X관린, 3월 데뷔 확정..큐브 유닛 새 역사 쓴다 우석X관린, 3월 데뷔 확정..큐브 유닛 새 역사 쓴다
[화보] 여자친구 엄지, 성숙함 물씬 풍기는 분위기…‘막내의 여신 포스’ [화보] 여자친구 엄지, 성숙함 물씬 풍기는 분위기…‘막내의 여신 포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