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부다비 ISSUE] 다른 방향으로 번진 이승우 논란, 분명 ‘악수’로 끝냈다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출전 무산에 아쉬움을 표했던 ‘막내’ 이승우의 돌발 행동이 사실이 아닌 ‘인사 거부’ 논란으로까지 번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종료 후 이승우가 스포트라이트의 중심에 섰다. 마지막 교체자가 구자철로 결정된 뒤 남은 선수들이 벤치로 향하는 과정에서 이승우가 ‘돌발 행동’을 한 것이다.

당시 이승우는 벤치를 향해 걸어가던 중 앞에 있는 물병을 걷어찼고, 이후 수건과 신가드(정강이 보호대)까지 던지며 짜증 섞인 행동을 보였다. 이번에도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느껴지는 장면이었다.

기성용도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에 못 나가 아쉬움이 있을 것”이라며 이승우의 마음을 헤아렸다. 물론 이승우의 행동에 대해 의견이 갈릴 수 있다. 어떻게 바라보느냐에 따라 다르게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

감정 표현에 솔직했을 뿐이라는 주장이 있는 반면, 팀 분위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하는 이들도 있다. 기성용은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다. (이)승우도 어떤 것이 팀을 위해 올바른 행동인지 잘 알 것이다. 잘 타이르겠다”며 반성은 분명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포커스가 이상한 쪽에 맞춰지고 있다. 현장에서 정확한 상황을 지켜보지 않은 일부 매체에서 일부를 보고 ‘이승우가 경기 종료 후 벤투 감독의 인사를 무시했다’고 전한 것이다. 이날 이승우는 경기 종료 후 선수들과 차례로 수고했다며 인사하던 벤투 감독과 손을 맞잡고 악수를 나눴다.

중국전 돌발 행동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된 이승우. 그러나 이승우의 돌발 행동은 단순 해프닝이었다. 사실이 아닌 것이 사실이 되고, 여기에 살이 붙여져 불필요한 논란으로 번지는 것은 분명 경계해야 한다. 59년 만의 우승을 목표로 땀흘리고 있는 이들을 위해서라도 말이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