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부다비 REPORT] SON의 박싱데이는 ‘ing’...그럼에도 ‘선발’이었던 이유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이게 지금 박싱데이다. 박싱데이가 이어지고 있다”

중국전을 마친 뒤 손흥민이 남긴 멘트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의 박싱데이는 한참 전에 마침표를 찍었지만, 손흥민의 박싱데이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서 손흥민은 2선 중앙에 선발로 나섰다. 선발 라인업을 전해들은 미디어센터도 발칵 뒤집혔다. 최근 누적된 피로를 감안했을 때, 손흥민이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상황에 따라 투입될 것으로 대부분 예상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을 쉬게 해주길 내심 바라는 팬들도 적잖았지만, 벤투 감독은 주변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손흥민을 과감하게 선발로 기용하는 강수를 뒀다. 급한 마음에 꺼내든 카드였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전체적인 그림을 무시한 채 무리하게 밀어붙인 것만은 아니었다.

협회 관계자는 경기 종료 후 “의무팀에서 마사지하면서 보면 근육이 올라오는지 충분히 확인 가능하다. 이를 통해 근육이 올라오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한 후 투입을 결정한 것”이라면서 “손흥민도 16강까지 일주일 정도의 텀이 있는데, 너무 오랜 기간 경기를 뛰지 않는 것이 오히려 더 좋지 않다고 했다”며 선발을 결정하기까지의 배경을 설명했다.

경기 종료 후 국내외 가리지 않고 취재진의 질문 공세를 받은 손흥민도 “감독님, 코칭스태프 모두 걱정했지만 나의 결정이었다. 다른 선수들도 다 같이 고생하기에 책임감을 갖고 경기에 나서 선수들을 돕고 싶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자신의 몸 상태를 스스로 가장 잘 알고 있는 만큼 확신이 있었던 셈이다. 이청용도 “(손)흥민이는 대표팀에 합류하기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 풀타임을 뛰었다. 다행히도 마음가짐이나 몸 상태 등 개인적으로 잘 준비한 것 같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실제로 손흥민이 합류한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 시원시원한 공격을 펼쳤고, 무실점 승리를 거뒀다. 전반 12분에는 페널티킥을 얻어내며 선제골에 기여했고, 후반전에는 날카로운 코너킥으로 김민재의 추가골을 도왔다.

‘여우’ 마르첼로 리피 감독도 그런 손흥민을 허탈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손흥민 선발 카드가 자칫하면 최악의 ‘악수’가 될 수도 있었지만, 그 뒤에는 철저한 계산이 깔려있었고, 결과적으로 해피엔딩이 됐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