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POINT] ‘막내’ 이승우의 돌발 행동, 의연했던 기성용의 대처법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막내’ 이승우의 돌발 행동을 묻는 질문에 당황스러울 법도 하지만, 기성용의 대처법은 어느 한쪽으로 기울지 않았고, 또 굉장히 의연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종료 후 이승우가 스포트라이트의 중심에 섰다. 마지막 교체자가 결정된 뒤 남은 선수들이 벤치로 향하는 과정에서 이승우가 ‘돌발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당시 이승우는 벤치를 향해 걸어가던 중 앞에 있는 물병을 걷어찼고, 이후 수건과 신가드(정강이 보호대)까지 던지며 짜증 섞인 행동을 보였다. 이번에도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느껴지는 장면이었다.

이승우는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한마디를 남기고 재빨리 믹스트존을 빠져나갔다. 팀 분위기가 뒤숭숭할 때마다 밖으로 쓴 소리를 던지며 군기 반장 역할을 해왔던 기성용에게도 이승우의 돌발 행동을 묻는 질문이 빠지지 않았다.

“그래요? 못 봐서”라고 말문을 연 기성용은 당황할 법도 하지만, 이내 덤덤하게 인터뷰를 이어나갔다. 이어 그는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에 못 나가 아쉬움이 있을 것”이라면서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다. (이)승우도 어떤 것이 팀을 위해 올바른 행동인지 잘 알 것이다. 아직 어려서 그렇다. 이따가 잘 타이르겠다”고 답했다.

이승우의 행동을 크게 나무라지도, 그렇다고 해서 품에 감싸고도는 것도 아닌, 딱 균형 잡힌 답변이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가을 하늘의 별 되다..편히 쉬길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설리, 사망소식에 네티즌 충격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정유미 ‘영화 잘 만들어져...관객반응 궁금해’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포토] 공유 ‘내가 위로 받은 82년생 김지영’ (82년생 김지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