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POINT] ‘막내’ 이승우의 돌발 행동, 의연했던 기성용의 대처법

[인터풋볼=아부다비(UAE)] 유지선 기자= ‘막내’ 이승우의 돌발 행동을 묻는 질문에 당황스러울 법도 하지만, 기성용의 대처법은 어느 한쪽으로 기울지 않았고, 또 굉장히 의연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6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 위치한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2-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연승과 함께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경기 종료 후 이승우가 스포트라이트의 중심에 섰다. 마지막 교체자가 결정된 뒤 남은 선수들이 벤치로 향하는 과정에서 이승우가 ‘돌발 행동’을 했기 때문이다.

당시 이승우는 벤치를 향해 걸어가던 중 앞에 있는 물병을 걷어찼고, 이후 수건과 신가드(정강이 보호대)까지 던지며 짜증 섞인 행동을 보였다. 이번에도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이 느껴지는 장면이었다.

이승우는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의 인터뷰 요청에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한마디를 남기고 재빨리 믹스트존을 빠져나갔다. 팀 분위기가 뒤숭숭할 때마다 밖으로 쓴 소리를 던지며 군기 반장 역할을 해왔던 기성용에게도 이승우의 돌발 행동을 묻는 질문이 빠지지 않았다.

“그래요? 못 봐서”라고 말문을 연 기성용은 당황할 법도 하지만, 이내 덤덤하게 인터뷰를 이어나갔다. 이어 그는 “어떤 마음인지 이해는 된다. 경기에 못 나가 아쉬움이 있을 것”이라면서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다. (이)승우도 어떤 것이 팀을 위해 올바른 행동인지 잘 알 것이다. 아직 어려서 그렇다. 이따가 잘 타이르겠다”고 답했다.

이승우의 행동을 크게 나무라지도, 그렇다고 해서 품에 감싸고도는 것도 아닌, 딱 균형 잡힌 답변이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김서형, '여고괴담' 리부트 작품...공포영화 '모교' 캐스팅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박지훈 팬들, 대한적십자사 앨범 기부 '선한 영향력...헌혈 응원해요'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갓세븐(GOT7), 7월부터 일본 전국 투어 시작…‘도쿄부터 후쿠오카까지 달굴 예정’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포토] 스트레이 키즈 아이엔 '교복입고 출근길' (뮤직뱅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