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맨유전에서 또 인종차별 당한 손흥민, 토트넘 즉각 조사 착수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손흥민(26, 토트넘 홋스퍼)이 또 다시 인종차별의 타깃이 됐다. 이에 토트넘 구단은 즉각 조사에 착수했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14일(한국시간) “맨유전에서 패한 뒤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 발언이 경기장에서 나왔고, 토트넘이 조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토트넘 시즌 티켓을 소지한 한 서포터는 경기 도중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나는 지난 15년 동안 인종차별을 경험하지 못했지만 오늘 토트넘 경기는 끔찍했다”면서 “한 팬이 C***라는 욕설을 내뱉었다. 내 아들이 옆에 있었는데 역겨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는 손흥민이 인종차별 욕설의 타깃이었음을 확인시키며 “토트넘과 연락이 됐고, 나는 그들과 함께 용의자를 찾기 위해 협력할 것이다. 토트넘의 대처는 훌륭했다”고 덧붙였다.

영국에서 뛰는 손흥민은 종종 인종차별의 타깃이 됐다. 지난달 30일, 울버햄튼전에서 두 명의 서포터가 손흥민과 동양인 팬을 가리키며 인종차별 발언을 내뱉은 동영상을 업로드해 경기장에서 퇴출당했다. 최근 아스널 팬들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댓글을 남겨 논란이 된 바 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이미숙 "故 장자연 죽음 안타까워...추가조사 받을 의향 있다" [공식입장] 이미숙 "故 장자연 죽음 안타까워...추가조사 받을 의향 있다" [공식입장]
[★패션비교] 봄 맞아 개나리처럼 노란 원피스로 등장한 스타들 (feat. 강소라, 이성경 [★패션비교] 봄 맞아 개나리처럼 노란 원피스로 등장한 스타들 (feat. 강소라, 이성경
[화보] ‘미성년’ 염정아, 연기에 대한 욕심 밝혀…“더 오랫동안 도전하고 싶어” [화보] ‘미성년’ 염정아, 연기에 대한 욕심 밝혀…“더 오랫동안 도전하고 싶어”
[화보] 윤세아, 우아함과 청순미 넘치는 서정적 분위기의 스프링 룩 공개 [화보] 윤세아, 우아함과 청순미 넘치는 서정적 분위기의 스프링 룩 공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