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이강인, 또 새 역사 썼다...‘17세 327일’로 라리가 데뷔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이강인(17, 발렌시아)이 바야돌리드전에서 후반전 막바지 교체 투입되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데뷔전을 치렀다.

발렌시아는 13일 새벽 0시 15분(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서 열린 바야돌리드와의 2018-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강인에겐 잊지 못할 경기였다. 처음으로 라 리가 무대를 밟았기 때문이다. 이강인은 이날 경기서 후반 43분 교체 투입돼 리그 데뷔전을 치렀고, 적극적인 움직임과 함께 몇 차례 크로스를 올리며 추가골을 노렸다. 6분 남짓한 시간이었지만 굉장히 의미 있는 순간이었다.

이로써 이강인은 이천수, 이호진, 박주영, 김영규에 이어 라 리가 무대를 밟은 5번째 선수가 된 한국 선수가 됐다.

발렌시아 구단의 새 역사도 썼다. ‘17세 327일’을 기록하며 지난 2003년 18세의 나이로 데뷔한 모모 시소코를 제치고, 발렌시아 역사상 최연소로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가 된 것이다.

발렌시아도 경기 종료 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이 발렌시아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데뷔한 외국인 선수가 되며, 한 걸음 더 나아갔다”고 역사적인 순간을 기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포토] 고아성-김예은-정하담-류경수 '항거:유관순 이야기' 주역들 [포토] 고아성-김예은-정하담-류경수 '항거:유관순 이야기' 주역들
[★패션비교] 설리X손연재X솔빈, 그들의 3人 3色 사랑스러움 [★패션비교] 설리X손연재X솔빈, 그들의 3人 3色 사랑스러움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우상', 베를린국제영화제서 뜨거운 호응 설경구X천우희X이수진 감독 '우상', 베를린국제영화제서 뜨거운 호응
'아는 형님' 비 "강호동, 진행 방식 올드해" 깜짝 고백..웃음 '아는 형님' 비 "강호동, 진행 방식 올드해" 깜짝 고백..웃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