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ISSUE] 우레이 활약에 들뜬 중국, 김민재는 ‘무실점’ 약속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한국에는 손흥민이 있지만 걱정은 없다. 중국에는 우레이가 있기 때문이다.” 지난 필리핀전에서 우레이의 맹활약에 중국이 한껏 들떠있다. 그러나 한국 대표팀의 수비수 김민재는 중국전에서 우레이 봉쇄와 함께 무실점을 약속했고, 필승의 의지를 다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연승과 함께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중국과 3차전에서 조 1위를 놓고 격돌한다.

같은 2연승이지만 한국과 중국의 분위기는 정반대다. 중국은 2연승을 통해 세상을 다가진 것 같은 분위가 연출되고 있고, 한국은 2연승에도 비판 여론이 거세다. 그만큼 한국 축구가 아시아에서 위상이 높다는 것을 의미하고, 매 경기 한국다운 경기력을 보여야 한다는 기대감이 높아서 그렇다.

중국은 벌써 잔치 분위기다. 특히 필리핀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우레이를 향한 찬사가 쏟아지고 있고, 중국 ‘시나스포츠’는 “한국은 우리와 맞대결에서 최고 스타인 손흥민이 합류한다. 그러나 중국에는 우레이가 있다. 중국의 목표는 한국을 꺾는 것이고, 그 누구도 두렵지 않다”며 자신감이 한껏 올라와 있다.

반대로 한국은 차분하면서도 중국전에서 한 수 위의 기량을 증명하겠다는 마음이 강하다. 특히 키르기스스탄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리며 공수에서 맹활약한 김민재는 방송 인터뷰를 통해 “오늘 정말 힘든 경기였는데 세트피스 연습을 많이 했다. 세트피스에서 골을 넣으면 쉽게 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힘든 경기였는데 골을 넣고 승리에 기여해 감사하다. A매치 데뷔골을 기록했다는 것에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골을 많이 넣지 못했는데 다음 경기는 득점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승리 소감을 차분하게 말했다.

중국전은 필승, 그것도 무실점을 약속했다. 김민재는 “무실점은 이어가겠다. 이기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다. 중국이 처음에 삐끗했다가 두 번째 경기를 잘했다. 중국 공격수(우레이)의 득점력이 좋다고 들었다. 무실점을 하는 것에 중점을 두겠다. 실점 없이 좋은 경기하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사진=게티이미지,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최시원X이유영X김민정 ‘국민 여러분!’ 포스터 공개...만우절 첫 방송 최시원X이유영X김민정 ‘국민 여러분!’ 포스터 공개...만우절 첫 방송
[포토] 모모랜드 제인 ‘넋 놓게 만드는 성지연의 완벽 비주얼’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제인 ‘넋 놓게 만드는 성지연의 완벽 비주얼’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아인 ‘디즈니 공주님 같은 사랑스러움’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아인 ‘디즈니 공주님 같은 사랑스러움’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주이 ‘존재 자체만으로 인간 비타민, 삶의 활력소’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주이 ‘존재 자체만으로 인간 비타민, 삶의 활력소’ (쇼케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