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中의 자신감, “손흥민? 중국에는 우레이가 있다”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조금 심하다 싶을 정도다. 우레이의 맹활약에 한껏 고무된 중국 언론이 한국과의 3차전을 앞두고 엄청난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연승과 함께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중국과 3차전에서 조 1위를 놓고 격돌한다.

일단 현재 조 1위는 중국이다. 중국은 1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2-1로 꺾은 뒤 2차전에서 필리핀에 3-0 대승을 거두며 앞서가고 있다. 특히 중국의 자존심이라 불리는 우레이가 멀티골을 터뜨리면서 중국의 기세가 하늘을 찌른다.

경기 후 중국 ‘시나스포츠’는 “우레이는 필리핀전에서 두 골을 넣으며 아시안컵 최우수 선수에 두 발 다가갔다. 2018년에 이어 2019년의 우레이는 개인 커리어의 최정점을 찍을 것이다”라며 우레이를 극찬했고, “16강을 확정한 중국은 한국과 조 1위를 다툰다”면서 비기기만 해도 조 1위라는 것을 강조했다.

이어 이 매체는 “한국은 우리와 맞대결에서 최고 스타인 손흥민이 합류한다. 그러나 중국에는 우레이가 있다. 중국의 목표는 한국을 꺾는 것이고, 그 누구도 두렵지 않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세븐틴 우지-디노 ‘둘 다 손이 시려워 보이는데 서로 손 잡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포토] 세븐틴 우지-디노 ‘둘 다 손이 시려워 보이는데 서로 손 잡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포토] 세븐틴 버논 ‘최한솔을 유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할지, 부모님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포토] 세븐틴 버논 ‘최한솔을 유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할지, 부모님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