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STAR] ‘골대 2번+고립’ 황의조, '에이스' 손흥민 오면 살아날까?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확실히 슈팅을 만드는 황의조의 능력만큼은 최고 수준이다. 그러나 두 번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은 아쉽고, 최전방에서 고립된 것은 남은 경기에서 과제로 남았다. 과연 황의조는 ‘에이스’ 손흥민과 함께 살아날 수 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연승과 함께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중국과 3차전에서 조 1위를 놓고 격돌한다.

지난 1차전과는 3자리에서 변화가 있었다. 일단 기성용이 빠진 자리에는 황인범이 투입된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김진수를 대신해 더 공격적인 홍철이 나섰고, 이재성이 위치했던 우측 공격수 자리에도 이청용이 투입된 것이 특징이었다.

핵심은 공격이다. 지난 1차전에서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던 벤투호는 이번에도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더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체적인 포메이션에서는 변화가 없었고, 전술 역시도 점유율을 높이는 축구로 큰 변화가 없다. 특히 최전방에는 여전히 황의조가 나서며 득점포를 정조준 했다.

1차전보다 나은 2차전을 기대했지만 기대와는 달랐다. 한국이 전체적으로 주도권을 잡으며 볼 점유율을 높였지만 중원과 2선에서 너무 많은 패스 미스가 나오면서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특히 최전방에 위치한 황의조가 고립되면서 많은 찬스가 나오지 않았고, 전반 중반이후로는 황의조가 답답한지 2선과 측면까지 내려와 볼을 잡기도 했다.

전체적으로 공이 오지 않다보니 무리하게 슈팅을 시도하는 경향이 있었고, 몇 안 되는 찬스를 살리지 못한 것은 아쉬웠다. 특히 황의조는 후반에만 두 번의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두 번의 슈팅 모두 골대를 맞으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밀집 수비를 깨기 위해서는 공격력에 있어서 분산이 필요하다. 분명 이날 경기에서 황의조는 고립됐고, 2선 공격수들의 파괴력도 많이 떨어졌다. 이런 이유로 모두가 ‘에이스’ 손흥민을 기다리고 있는 것이고, 지난 아시안게임 때 보여줬던 황의조와 환상적인 호흡을 다시 한 번 기대하고 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포토] 트와이스 나연 ‘설레는 미모’ (쇼케이스) [포토] 트와이스 나연 ‘설레는 미모’ (쇼케이스)
[포토] 구구단 세정 ‘크록스의 여신은 바로 나’ (크록스) [포토] 구구단 세정 ‘크록스의 여신은 바로 나’ (크록스)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한예슬 ‘블랙여신의 당당함’ (알렉산더 맥퀸)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포토] 지창욱-원진아-윤세아-임원희 ‘시청률 자신있어요’ (날 녹여주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