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POINT] 홍철은 ‘조금’ 달랐다, 그래도 여전히 '불안한 왼쪽'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부상에서 복귀한 홍철이 날카로운 왼발 크로스로 결승골을 만들었다. 그럼에도 왼쪽은 여전히 불안하다는 평이 따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0 진땀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2연승으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고, 중국에 이어 C조 2위에 자리 잡았다.

한국은 4-3-3 카드를 나섰다. 최전방 황의조를 중심으로 이청용과 황희찬이 측면 공격을 맡았고, 2선에는 황인범, 구차절, 정우영이 자리 잡았다. 수비라인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으로 구축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필리핀과의 1차전에서 실망적인 모습을 보여준 김진수는 벤치에서 시작했고 그 자리에는 홍철이 선발로 출전했다. 많은 이들이 예상했던 대로다. 벤투 감독은 아시안컵 최종명단을 발표하면서 왼쪽 풀백에 대해 “홍철은 첫 번째 옵션이다. 김진수는 수비적인 측면을 고려해 선발했다”라며 홍철이 1순위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홍철은 대회직전 가벼운 부상을 당하며 1차전에 결장했고, 당시 선발로 나선 김진수는 부정확한 크로스로 인해 날카로운 비판을 받아야 했다. 며칠 후 홍철이 부상에서 복귀하자 왼쪽 풀백 자리는 다시 홍철의 몫으로 돌아갔다.

김진수와 비교해 어떤 점이 달랐을까. 가장 결정적인 점은 홍철이 결승골을 만들었다는 것이다. 0-0으로 답답한 경기가 진행되던 전반 41분, 한국은 코너킥 찬스를 맞았다. 키커로 나선 홍철은 강하게 감아 차며 가까운 쪽 포스트로 크로스를 올렸다. 이때 쇄도하던 김민재가 헤더 슈팅으로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기록했다.

홍철의 왼발은 후반에도 빛났다. 후반 22분 왼쪽에서 홍철이 크로스를 올려줬고, 박스 안에서 대기하던 황의조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아쉽게도 이 공은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그러나 답답했던 한국의 공격에 잠시나마 시원했던 장면이었다.

그럼에도 홍철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는 평이 뒤따른다. 공격상황에서는 날카로운 크로스로 골에 관여했지만 수비적인 측면에서는 번번이 역습을 허용했기 때문이다. 홍철은 객관적으로 약체라고 평가 받던 키르기스스탄의 속공 플레이에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했고 크로스를 수차례 허용했다.

다행인 점은 아직 홍철의 몸상태가 100%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번 2차전은 홍철이 부상에서 복귀한 후 첫 번째 경기였다. 또한 결승까지 진출한다면 총 5번의 경기를 더 치러야 한다. 앞으로 우리가 상대할 팀들은 필리핀, 키르기스스탄보다 강한 전력을 갖춘 팀들이다. 59년 만의 우승을 위해서는 홍철이 하루 빨리 완벽한 몸상태로 끌어 올리길 바랄 뿐이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포토] 이성민 ‘속을 알 수 없는 형사 역할로 인사드려요’ (비스트) [포토] 이성민 ‘속을 알 수 없는 형사 역할로 인사드려요’ (비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