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분석] 패스가 안 되면 ‘빌드업 축구’는 의미가 없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패스가 안 되면 벤투호가 추구하는 빌드업 축구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승리는 했지만 경기력은 답답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연승과 함께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중국과 3차전에서 조 1위를 놓고 격돌한다.

# ‘밀집 수비’ 깨기 위한 벤투의 변화, 이청용+황인범

지난 1차전과는 3자리에서 변화가 있었다. 일단 기성용이 빠진 자리에는 황인범이 투입된 것이 특징이다. 그리고 김진수를 대신해 더 공격적인 홍철이 나서고, 이재성이 위치했던 우측 공격수 자리에도 이청용이 투입된 것이 특징이다.

핵심은 공격이다. 지난 1차전에서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던 벤투호는 이번에도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더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체적인 포메이션에서는 변화가 없었고, 전술 역시도 점유율을 높이는 축구로 큰 변화가 없다.

그러나 창의성을 확실하게 더 했다. 지난 1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은 후반에 좀 더 공격적인 황인범과 이청용이 투입되자 한국의 공격력이 살아났다. 승부수가 통했다. 후반 21분 이청용이 감각적인 전진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황희찬이 컷백으로 내줬다. 결국 황의조가 받아 날카로운 터닝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이청용과 황인범이 중원에서 창의성을 발휘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이번 2차전도 마찬가지다. 기성용 보다 좀 더 공격적인 황인범이 중원에서 전진 패스를 계속해서 시도할 전망이고, 이청용은 측면과 중앙을 오가며 번뜩이는 센스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 받고 있다. 결국 최전방 황의조가 고립되지 않고, 득점을 올리기 위해서는 두 선수의 활약상이 매우 중요했다.

# 잦은 패스 미스→빌드업 실패, 그래도 위안은 김민재의 선제골

1차전보다 나은 2차전을 기대했지만 기대와는 달랐다. 한국이 전체적으로 주도권을 잡으며 볼 점유율을 높였지만 중원과 2선에서 너무 많은 패스 미스가 나오면서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그나마 2선에 있던 구자철과 이청용이 과감하게 전진하며 슈팅 기회를 잡았다.

한국은 전반 12분 박스 앞에서 구자철이 중거리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흘러나온 공을 황의조가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 몸에 막혔다. 곧이어 전반 17분 황인범의 왼발 발리슈팅은 크로스바를 살짝 스쳐 밖으로 나갔다.

너무 잦은 패스 미스가 나오면서 상대의 압박에 고전했고, 역습을 허용하기도 했다. 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사긴바예프의 슈팅이 김승규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살리지 못했다. 전반 36분 문전 혼전상황에서 이청용에게 공이 흘렀으나 이청용의 슈팅은 크로스바 위로 치솟았다.

답답한 상황에서 사이다 같은 한방이 터졌다. 주인공은 김민재. 전반 41분 홍철의 코너킥을 김민재가 타점 높은 헤더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하며 1-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전반에 최악에 가까운 경기력을 보였지만 김민재의 한 방으로 리드를 잡을 수 있었다. 특히 잦은 패스 미스는 벤투호가 추구하는 빌드업 축구를 제대로 할 수 없었다.

# 패스가 안 되면 ‘빌드업 축구’는 의미가 없다

잦은 패스 미스는 후반에도 계속됐다. 이에 벤투 감독은 후반 17분 구자철을 빼고 주세종을 투입하며 중원 조합에 변화를 줬다. 황인범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올라가고, 주세종과 정우영이 중원을 구축하며 빌드업 축구를 계속해서 시도했다.

한국이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기는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골대 저주에 시달렸다. 황의조가 두 번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모두 골대를 맞았고, 황희찬의 노마크 슈팅도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한국은 1-0 신승을 거뒀다. 경기력과 결과 모두 아쉬웠다. 물론 후반에 나온 결정적인 찬스를 모두 살렸다면 쉽게 경기를 풀 수도 있었지만 결과론으로 보면 살리지 못했기 때문에 낙제점을 줄 수 있었다.

가장 큰 문제는 패스 미스였다. 벤투 감독은 한국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고 빌드업 축구를 강조하고 있는데 기본적으로 패스가 안 되면 벤투호가 축구하는 빌드업 축구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한국이 59년 만에 우승의 기쁨을 맛보려면 가장 필요한 것이 바로 정확한 패스, 즉 기본이다.

사진=윤경식 기자,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세븐틴 우지-디노 ‘둘 다 손이 시려워 보이는데 서로 손 잡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포토] 세븐틴 우지-디노 ‘둘 다 손이 시려워 보이는데 서로 손 잡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포토] 세븐틴 버논 ‘최한솔을 유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할지, 부모님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포토] 세븐틴 버논 ‘최한솔을 유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할지, 부모님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