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STAR] '탈아시아 피지컬‘ 김민재, 사이다 같은 ’헤더 한방‘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역시 탈아시아급 피지컬이었다. 답답한 상황에서 김민재가 사이다 같은 헤더 한방으로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한국의 16강 진출을 이끌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1-0으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연승과 함께 16강 진출을 확정했고, 중국과 3차전에서 조 1위를 놓고 격돌한다.

1차전보다 나은 2차전을 기대했지만 기대와는 달랐다. 한국이 전체적으로 주도권을 잡으며 볼 점유율을 높였지만 중원과 2선에서 너무 많은 패스 미스가 나오면서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그나마 2선에 있던 구자철과 이청용이 과감하게 전진하며 슈팅 기회를 잡았다.

한국은 전반 12분 박스 앞에서 구자철이 중거리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흘러나온 공을 황의조가 재차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 몸에 막혔다. 곧이어 전반 17분 황인범의 왼발 발리슈팅은 크로스바를 살짝 스쳐 밖으로 나갔다.

너무 잦은 패스 미스가 나오면서 상대의 압박에 고전했고, 역습을 허용하기도 했다. 전반 33분 코너킥 상황에서 사긴바예프의 슈팅이 김승규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지만 살리지 못했다. 전반 36분 문전 혼전상황에서 이청용에게 공이 흘렀으나 이청용의 슈팅은 크로스바 위로 치솟았다.

답답한 상황에서 사이다 같은 한방이 터졌다. 주인공은 김민재. 전반 41분 홍철의 코너킥을 김민재가 타점 높은 헤더 슈팅으로 선제골을 기록하며 1-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전반에 최악에 가까운 경기력을 보였지만 김민재의 한 방으로 리드를 잡을 수 있었다. 특히 잦은 패스 미스는 벤투호가 추구하는 빌드업 축구를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김민재의 활약은 후반에도 계속됐다. ‘캡틴’ 김영권이 후방에서 수비 라인을 조율하며 리더 역할을 했고, 김민재는 상대의 공격을 차단하는 역할을 했다. 특히 김민재는 빠른 발과 위력적인 높이를 앞세워 상대를 제압했고, 때로는 빠른 예측으로 상대의 패스를 미리 차단했다.

결과적으로 승자는 한국이었다. 한국은 후반에 파상공세를 퍼부으며 찬스를 만들었지만 황의조가 시도한 두 번의 슈팅이 골대를 맞았고, 황희찬의 결정적인 슈팅도 골대를 맞고 나왔다. 결국 김민재의 한 방이 결승골이 됐고, 답답한 경기력에도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포토] 이성민 ‘속을 알 수 없는 형사 역할로 인사드려요’ (비스트) [포토] 이성민 ‘속을 알 수 없는 형사 역할로 인사드려요’ (비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