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AC POINT] ‘패스미스 남발‘ 벤투호, 기성용 없이는 힘들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베테랑 기성용이 빠진 벤투호의 중원은 불안정했다. 조별리그는 겨우 마쳤지만 16강 이후 토너먼트가 걱정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1-0 진땀승을 거뒀다. 이로써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으나 경기력에서 불안함을 노출했다.

한국은 4-3-3 카드를 꺼냈다. 최전방에 황의조를 중심으로 이청용과 황희찬이 측면 공격을 맡았고, 2선에는 황인범, 구차절, 정우영이 자리 잡았다. 수비라인은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으로 구축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중원의 핵심 기성용은 필리핀과의 지난 1차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 대한축구협회는 기성용의 부상에 대해 일주일의 회복기간을 필요하다고 공식 발표했다. 기성용의 자리에는 황인범이 투입되어 구자철, 정우영과 호흡을 맞췄다.

그러나 기성용의 빈자리를 메우기에는 부족했다. 중원의 3인방은 잦은 패스미스를 남발했고, 허리가 불안정하자 한국 대표팀은 전체적으로 산만한 모습을 노출했다. 황인범과 구자철은 때때로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본업인 공수연결에서 역할을 다해주지 못했다.

결국 벤투 감독은 후반 18분 구자철을 빼고 주세종을 투입해 중원에 변화를 줬다. 황인범이 구자철의 자리로 올라서며 공격적인 역할을 맡았고, 주세종은 정우영과 함께 더블 볼란치를 구성했다.

이 3명의 조합은 전반전보다 안정적인 모습이었다. 그럼에도 기성용이 지휘하던 중원의 매끄러움은 찾기 힘들었다. 패스미스도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이제 한국은 중국과의 3차전을 앞두고 있다. 중국은 필리핀, 키르기스스탄보다 한 수 위의 전력이며 그 이후에는 토너먼트가 시작된다. 본격적인 데스매치를 앞두고 있는 한국에게는 기성용의 복귀가 절실하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최시원X이유영X김민정 ‘국민 여러분!’ 포스터 공개...만우절 첫 방송 최시원X이유영X김민정 ‘국민 여러분!’ 포스터 공개...만우절 첫 방송
[포토] 모모랜드 제인 ‘넋 놓게 만드는 성지연의 완벽 비주얼’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제인 ‘넋 놓게 만드는 성지연의 완벽 비주얼’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아인 ‘디즈니 공주님 같은 사랑스러움’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아인 ‘디즈니 공주님 같은 사랑스러움’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주이 ‘존재 자체만으로 인간 비타민, 삶의 활력소’ (쇼케이스) [포토] 모모랜드 주이 ‘존재 자체만으로 인간 비타민, 삶의 활력소’ (쇼케이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