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아시안컵 분석] 이청용-황인범이 투입되자, ‘창의성’이 살아났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전반전은 매우 답답했다. 그러나 후반에 이청용과 황인범이 투입되자 공격에서 창의성이 살아났고, 결국 황의조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첫 승을 따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7일 밤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위치한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의 2019 UAE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1차전 경기에서 황의조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중국과 함께 승점 3점을 기록하며 16강 진출에 청신호를 밝혔다.

# ‘3백 연막’ 벤투호, ‘플랜A' 4-2-3-1 가동...핵심은 척추 라인!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 한국과 ‘116위’ 필리핀의 맞대결이었다. 필리핀은 FIFA 랭킹은 물론이며, 객관적 전력에서도 상대적 약체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과의 역대 전적에서도 7전 7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고, 아시안컵 첫 출전이기도 하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이 확실하게 앞섰다. 그러나 방심은 없었다. 벤투 감독은 필리핀전에서도 총력전을 예고하며 플랜A인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벤투 감독은 아시안컵을 앞둔 최종 모의고사 사우디전에서 3백을 가동하며 상대팀들에게 혼란을 줬지만 본선에서는 우리가 가장 잘하는 4백으로 필리핀전을 상대한다.

핵심은 척추 라인이다. 손흥민이 빠지면서 약간의 공백은 생겼지만 척추 라인은 변화를 가져가지 않으면서 벤투호가 추구하는 빌드업 축구를 그대로 구사했다. 특히 최전방 황의조, 공격형 미드필더 구자철, 중앙 미드필더 기성용, 센터백 김영권이 중심을 잡아주며 전체적인 경기를 이끌어갔다. 여기에 최후방에는 발기술과 패싱력을 갖춘 김승규를 투입해 후방 빌드업을 책임졌다.

좌우 측면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손흥민이 빠진 왼쪽 측면 공격수 자리에는 황희찬이 투입돼 빠른 공격을 시도했고, 반대편에는 패싱력과 침투가 좋은 이재성이 투입됐다. 여기에 기성용의 파트너로는 안정적인 운영이 돋보이는 정우영이 나섰다. 좌우 풀백에는 김진수와 이용이 나서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 패스 미스+마무리 부족, 점유율 축구의 반복된 문제점

전반전은 다소 답답했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공격을 전개했다. 그러나 필리핀이 사실상 파이브백에 가깝게 수비를 두텁게 세우면서 밀집 수비를 뚫기가 쉽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9분 기성용이 아크 부근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수비수를 맞고 굴절됐고, 전반 30분에는 아크 부근에서 정우영이 강력한 프리킥을 때렸지만 골대 위로 벗어나면서 균형을 깨지 못한 채 0-0의 스코어로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점유율은 7대3으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그러나 반복된 문제가 계속됐다. 벤투호 선수들은 중원에서 안정적으로 볼을 돌리면서 점유율은 높였지만 마지막 세밀함이 부족했고, 상대의 밀집 수비를 뚫기에는 마무리가 부족했다. 여기에 잦은 패스 미스도 나오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 이청용-황인범이 투입되자, ‘창의성’이 살아났다

답답한 상황에서 한국이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에 기성용, 구자철을 빼고 황인범, 이청용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좀 더 공격적인 황인범과 이청용이 투입되자 한국의 공격력이 살아났다. 결국 한국이 선제골을 터뜨렸다. 후반 21분 이청용이 감각적인 전진 패스를 연결했고, 이것을 황희찬이 컷백으로 내줬다. 결국 황의조가 받아 날카로운 터닝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계속해서 찬스가 만들어졌다. 후반 29분에는 황희찬이 과감한 돌파를 통해 찬스를 만들어 패스를 연결했고, 황의조가 잡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슈퍼세이브에 막혔다. 이후에도 이청용과 황인범이 중원에서 창의성을 발휘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결국 승자는 한국이었다. 경기력만 보면 다소 답답했고, 황의조의 득점이 아니었다면 결과를 장담할 수 없는 경기였다. 그러나 후반에 이청용과 황인범이 투입되면서 창의성이 살아난 것은 긍정적이었고, 일단 결과를 만들었기 때문에 박수를 보낼 수 있었다.

사진=윤경식 기자, 게티이미지,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세븐틴 우지-디노 ‘둘 다 손이 시려워 보이는데 서로 손 잡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포토] 세븐틴 우지-디노 ‘둘 다 손이 시려워 보이는데 서로 손 잡는 걸 추천해드립니다’
[포토] 세븐틴 버논 ‘최한솔을 유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할지, 부모님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포토] 세븐틴 버논 ‘최한솔을 유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할지, 부모님을 무형문화재로 지정해야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타블로, 이소라 ‘신청곡’ 작사작곡 이어 에픽하이 컴백 기습 예고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눈이 부시게' 김혜자X한지민X남주혁X손호준, 감성 자극 시간 이탈 로맨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