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오피셜
[공식발표] 인천, 김채운-이준석-황정욱 대건고 트리오 콜업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U-18 대건고에서 활약한 김채운, 이준석, 황정욱(이상 18)이 나란히 프로 유니폼을 입게 됐다.

인천 구단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 U-18 대건고에서 활약한 김채운, 이준석, 황정욱이 프로팀에 입단한다. 이들 모두 높은 잠재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안데르센 감독의 부름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고교 졸업 후 대학이 아닌 프로로 직행해 자신이 지닌 가능성과 잠재력을 뽐낼 수 있는 귀중한 기회를 손에 쥐게 되었다. 인천에서 대건고를 졸업한 뒤 프로 무대로 직행한 케이스는 2012년 진성욱(제주), 2013년 박지수(경남), 2014년 이태희, 2017년 김진야, 김보섭(이상 인천), 명성준(부천)에 이은 5번째다.

김채운(176cm, 67kg)은 졸업 후 인천 유소년 팀에 입단해 U-15 광성중과 U-18 대건고에서 활약했다. 주 포지션은 좌측 풀백으로서 빠른 발과 과감한 오버래핑에 이은 크로스 능력을 겸비한 유능한 측면 자원이다.

이준석(179cm, 69kg)은 포항 유소년 출신으로 인천 대건고 입단을 통해 인천과 연을 맺었다. 주 포지션은 측면 공격수로서 개인 기술과 스피드를 토대로 한 공격 기술을 여럿 지니고 있어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정욱(188cm, 82kg)은 수원삼성 U-12와 김세인FC U-15를 거쳐 인천 대건고에 입단했다. 주 포지션은 중앙 수비수로서 높이와 스피드 그리고 기술까지 두루 지녔으며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득점력도 뛰어나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오늘날 우리 인천은 명실상부한 유소년 육성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유소년 육성 시스템을 거쳐 프로선수로 거듭나는 선순환 구조가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신경 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절차를 모두 마친 이들은 오는 9일 시무식을 시작으로 시즌 준비에 돌입한다.

사진= 인천유나이티드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명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간절한 재회의 약속은? '서로 눈물 글썽'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화보]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조선 첫 여사와 모태솔로 왕자의 로맨스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레벨업' 성훈-한보름-차선우-강별-데니안, 단체 포스터 '꿀케미'
[포토] 이성민 ‘속을 알 수 없는 형사 역할로 인사드려요’ (비스트) [포토] 이성민 ‘속을 알 수 없는 형사 역할로 인사드려요’ (비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