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베트남 말레이시아] ‘박항서 미라클 눈앞’ 베트남, 말레이시아에 2-1 리드!(전반 종료)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베트남이 말레이시아 원정에서 순식간에 두 골을 넣으며 말레이시아를 궁지로 몰아넣었다. 베트남이 2-1로 앞선 채 전반전이 종료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1일 밤 9시 45분(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부킷잘릴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1차전 원정경기에서 2-1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10년 만의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하는 베트남은 3백을 꺼냈다. 당반럼이 골문을 지켰다. 꿰응옥하이, 쩐딘쫑, 두주이마인이 3백에 섰다. 측면에 도안반하우와 쫑호앙이 포진했고, 중원은 후이홍과 팜득후이가 자리했다. 하득찐이 원톱에 출격한 가운데 측면에 판반득과 쾅하이가 나섰다.

말레이시아는 4-4-2로 나섰다. 골문은 말리아스가 지켰다. 아즈난, 사드, 아드하, 탈라하, 라시드, 마히난, 수마레, 압바, 자카리아, 하심이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양 팀은 전반 시작부터 결승전답게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다. 전반 22분, 팽팽했던 균형이 깨졌다. 좌측에서 판반득이 파고들었고,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수비 맞고 흐르는 공을 후이홍이 쇄도하며 마무리. 말레이시아의 골망을 갈랐다.

이어 전반 25분, 팜득후이가 아크 정면에서 시도한 과감한 중거리 슈팅이 우측 골문 구석을 가르며 베트남이 순식간에 2-0으로 앞서 갔다. 말레이시아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7분, 수마레가 헤더를 날려봤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31분, 하득진이 골키퍼와 1대1 찬스를 맞이했지만 결정 짓지 못하며 베트남이 쐐기골의 기회를 놓쳤다. 그 사이 전반 36분, 좌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사드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말레이시아가 점수 차를 좁히는데 성공했다.

치열한 공방전 끝에 양 팀의 전반전은 2-1 베트남의 리드로 마무리됐고, 베트남은 원정 1차전에서 2골을 넣는데 성공하며 우승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사진 = 스즈키컵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