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에메리 감독, 머리채 잡힌 귀엥두지에게 “이발하면 해결될 일” 추천
사진= 가디언 캡쳐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우나이 에메리 감독이 마루앙 펠라이니에게 머리를 잡힌 마테오 귀엥두지에게 이발을 권유했다.

아스널은 6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맨유와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이로써 컵대회 포함 20경기 무패 행진을 달리게 됐지만, 왠지 모를 씁쓸함도 가진 채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4골이나 터진 만큼, 경기 자체도 매우 거칠었다. 아스널의 경우 전반전에만 롭 홀딩과 아론 램지가 부상으로 이탈 했을 정도다. 홀딩의 경우 무릎 부상으로 진단돼, 회복에 꽤나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문제의 장면도 있었다. 후반 41분 아스널의 미드필더 귀엥두지가 드리블을 하던 도중 펠라이니에게 머리채를 잡히는 장면이 나왔다. 귀엥두지는 화가나 펠라이니에 고함을 지르는 등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펠라이니는 카드조차 받지 않았다.

이 상황을 두고 에메리 감독이 입을 열었다. 에메리 감독은 7일(한국시간) ‘가디언’에 게재된 인터뷰서 “다음 경기 이전에 머리카락을 자르는 것이 최선일 것이다. 그럼 문제가 해결된다”라면서 “펠라이니만이 그런 행동을 했다. 난 그에게 직접 말하지 않았지만, 난 선수들의 머리 스타일을 존중 한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