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치&걸스 걸스
레알 감독 여동생, 화끈 섹시 화보 대방출
사진= 커트 오프사이드 캡쳐

[인터풋볼] 취재팀 = 레알 마드리드의 정식 감독으로 부임한 산티아고 솔라리가 미모의 여동생을 주목을 받고 있다.

리그 5경기 연속 무승. 엘 클라시코 1-5 대패. 위기에 빠진 레알의 현주소다. 플로렌티노 페레즈 회장을 비롯한 수뇌부들은 훌렌 로페테기 감독을 경질했고, 임시방편으로 카스티야를 이끌던 산티아고 솔라리 감독을 대행으로 앉혔다. 그리고 위기를 넘기며 정식 감독으로 부임했다.

위기 속에 감독으로 부임한 솔라리 만큼 그의 여동생 역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솔라리의 여동생 리스 솔라리는 현재 35세로 콜롬비아에서 태어나 아르헨티나로 가족과 함께 이주했다. 그리고 아르헨티나의 도토 모델 콘테스트를 우승하며 모델 커리어를 시작했다.

이후 미국과 유럽에서 명성을 쌓았고, ‘퍼펙트 바비’라는 수식어까지 얻었다.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는 그녀는 넷플릭스의 ‘스톡홀름’과 ‘퍼블릭 릴레이션스’에 출연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