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승강 PO] 부산, 호물로 선제골로 기선제압...서울에 1-0 리드 중(전반 종료)

[인터풋볼=부산] 유지선 기자= 부산 아이파크가 호물로의 선제골에 힘입어 FC 서울을 상대로 한 골차 리드를 잡았다.

부산은 6일 저녁 7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2018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이날 경기서 부산은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현성과 한지호가 투톱을 이뤘고, 호물로, 이재권, 김진규가 중앙에, 김치우와 김문환이 좌우 측면에 배치됐다. 3백은 구현준, 권진영, 노행석이 구축했으며, 골문은 구상민이 지켰다.

이에 맞서 서울도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윤주태와 조영욱이 최전방에서 공격을 주도했고, 김한길과 윤종규가 측면에 섰다. 고요한, 정현철, 하대성이 중원을 지켰으며, 이웅희와 김원균, 김동우가 3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양한빈이 꼈다.

두 팀은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펼치며 득점을 노렸다. 그러나 부산이 팽팽한 균형을 먼저 깼다. 전반 23분 호물로가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왼발로 마무리한 중거리 슈팅이 그림 같은 궤적을 그리며 그대로 서울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다급해진 서울은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쳤고, 전반 43분에는 윤주태에게 거친 태클을 한 권진영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부산이 수적 열세에 놓이는 최대 변수가 등장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