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두 얼굴의 무리뉴?...벽 차고 소년 팬과 하이파이브하고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조세 무리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분노와 유쾌한 모습을 동시에 보여줬다.

맨유는 6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아스널과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이번 결과로 인해 맨유는 4경기 연속 무승을 거두게 됐다. 3무 1패다. 맨체스터 시티에 1-3으로 졌고, 크리스탈 팰리스, 사우샘프턴, 아스널에 연달아 비겼다. 4경기 동안 고작 승점 3점만 획득, 사실상 올해 안에 TOP4 들기는 어려워졌다.

무리뉴 감독 역시 이날 경기서 유독 격앙된 반응을 여럿 보여줬다. 대표적인 장면은 후반전에 나왔다. 벤치에 앉아 경기를 지켜보던 무리뉴는 맨유의 실책에 순간적으로 화가 난 나머지 벌떡 일어나 옆에 있던 벽을 발로 찼다.

그 장면은 어린 소년팬이 지켜보고 있었다. 무리뉴 감독은 머쓱했는지 미소를 지었고, 이후 덕아웃을 가로질러가 눈을 마주친 소년팬과 하이파이브를 주고 받았다. 순간 험악했던 주변 분위기는 환하게 밝아졌다.

이 장면을 두고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무리뉴는 벽을 발로 찬 후, 어린 팬과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유쾌한 한 때를 보냈다. 마치 다른사람 같았다"고 설명했다.

사진= 게티 이미지, 스카이 스포츠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