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기자회견] 김도훈 감독, “득점 직후 실점한 것이 뼈아팠다”

[인터풋볼=울산] 유지선 기자= 대구 FC와 1차전에서 쓰라리 역전패를 당한 울산 현대의 김도훈 감독이 득점 직후 동점골을 내준 상황에 진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울산은 5일 저녁 7시 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구와의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홈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울산은 안방에서 기선제압에 실패했고, 무거운 마음으로 오는 8일 대구에서 열리는 2차전에 나서게 됐다.

이날 경기서 울산은 전반전 대구의 카운트어택에 고전했다. 후반 5분 황일수이 시원시원한 선제골로 먼저 균형을 깼지만, 불과 1분 만에 세징야에게 동점골을 허용했고, 후반 43분에는 에드가에게 실점하며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김도훈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측면 공격을 많이 시도했지만 우리가 생각했던 것처럼 많은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면서 “특히 득점으로 리드를 가져간 채 경기를 운영할 수 있었는데, 득점 직후 실점하면서 어려운 경기가 됐다”고 아쉬워했다.

이날 대구는 세징야를 중심으로 날카로운 공격을 펼쳤다. 공격의 중심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이에 대해 김도훈 감독은 “세징야의 능력이 좋았다”고 인정하면서 “상대의 역습은 예상한 부분이다. 박용우와 믹스에게 역습 대비를 주문했다. 그러나 득점 이후 바로 실점하고 말았다. 물론 선수들은 각자의 역할을 잘해줬다고 생각한다”며 세징야의 동점골로 상황이 어렵게 흘러갔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아직 끝난 것은 아니다.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되는 상황에서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지만, 불가능한 일은 아니기 때문이다. 김도훈 감독은 “이제 절반이 끝난 것이다. 90분이 남아있고 만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2차전 반전 드라마를 다짐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