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기자회견] 안드레 감독, 1차전 승리에도 “한발 앞선 것일 뿐”

[인터풋볼=울산] 유지선 기자= 울산 현대를 꺾고 적지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한 대구 FC의 안드레 감독이 한발 앞서나간 것일 뿐이라며 방심은 금물이라고 당부했다.

대구는 5일 저녁 7시 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구는 기선제압에 성공한 채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오는 8일 대구에서 열리는 2차전에 나서게 됐다.

안드레 감독은 경기 종료 후 “선수들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먼저 전하고 싶다”면서 “전술적으로 준비한 것을 모두가 잘 이행해줬다. 울산을 상대하는 것이 심리적으로 부담스러운 건 사실이지만, 지난 2년간 승리하지 못한 만큼 무실점을 강조했다. 상대가 공격할 때 오히려 기회라 생각했고, 그 덕분에 동점을 만들고 승리까지 가능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대구로선 만족스러운 상당히 결과다. 효과적인 카운트어택 전술을 펼치던 대구는 후반 초반 황일수에게 실점하며 찬물이 끼얹어졌다. 그러나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1분 만에 세징야의 동점골로 추격했고, 후반 43분에는 에드가가 추가골을 터뜨리면서 역전승을 챙겼다.

이에 대해 안드레 감독은 “상대가 공격을 할 때 수비 밸런스가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면서 “세징야가 공간으로 빠져나가고, 세징야를 보며 공격을 전개하는 것을 연습했다. 훈련에서 중요시했던 부분이 경기에서도 나온 것 같다”며 흡족해했다.

그러나 이제 반 바퀴를 돌았을 뿐이란 생각이다. “180분짜리 경기”라던 안드레 감독은 “한발 앞선 것일 뿐이다. 선수들에게도 확실히 승리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할 생각이다. 남은 90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방심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