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POINT] 발톱 드러냈지만...‘1분’을 가지 못한 선제골의 기쁨

[인터풋볼=울산] 유지선 기자= 울산 현대가 대구 FC를 상대로 ‘발톱’을 드러내며 찬물을 끼얹었지만, ‘1분’만에 통한의 실점을 내주며 역전패를 당하고 말았다.

울산은 5일 저녁 7시 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대구와의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홈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이로써 울산은 안방에서 기선제압에 실패했고, 무거운 마음으로 오는 8일 대구에서 열리는 2차전에 나서게 됐다.

두 팀 모두 승리가 절실했다. 2년 연속 정상 등극을 노리는 울산은 안방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하고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2차전 원정을 떠나겠단 생각이었고, 창단 첫 우승에 도전하는 대구 역시 유리한 분위기 속에서 2차전 홈경기를 치르겠단 각오였다.

전반전은 대구가 옅은 미소를 지었다. 대구가 수비벽을 두텁게 세운 뒤 주니오와 측면을 틀어막으면서 울산이 좀처럼 위협적인 공격을 펼치지 못한 것이다. 대구는 공격권을 가져오면 에드가와 세징야가 빠른 발로 역습을 전개했다.

그러나 울산이 후반 초반 발톱을 드러냈다. 후반 5분 황일수가 아크 부근에서 수비수를 등지고 돌아선 뒤 날카로운 슈팅으로 대구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답답한 체증을 단번에 내려가게 하는 골이었다.

선취 득점 이후 포효하던 울산, 하지만 선제골의 기쁨은 1분도 가지 않아 아쉬움의 탄성으로 바뀌고 말았다. 세징야가 페널티박스 안으로 빠르게 쇄도한 뒤 깔끔한 마무리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리면서 대구가 1분 만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것이다.

대구는 결국 후반 43분 에드가가 추가골을 터뜨리며 짜릿한 역전승의 주인공이 됐다. 조현우 골키퍼도 손쓸 방법이 없을 정도로 시원시원했던 황일수의 원더골. 그러나 이 골은 결국 울산에 승리를 안기는 결승골이 되지 못했고, 울산은 무거운 마음으로 2차전 대구 원정길에 오르게 됐다. 울산으로선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는 90분이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