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내축구 일반기사
[FA컵 현장리뷰] ‘에드가 극적골’ 대구, 울산 원정서 2-1 승...기선제압 성공

[인터풋볼=울산] 유지선 기자= 대구 FC가 울산 현대와의 FA컵 결승 1차전에서 에드가의 결승골에 힘입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대구는 5일 저녁 7시 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울산과의 2018 KEB하나은행 FA컵 결승 1차전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구는 기선제압에 성공한 채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오는 8일 대구에서 열리는 2차전에 나서게 됐다.

[양 팀 감독 출사표] 울산 “2년 연속 정상 도전!” VS 대구 “울산 꺾을 좋은 기회”

울산 김도훈 감독: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대회인 FA컵에서 결승에 올랐다는 사실만으로도 영광이다. 작년에 우승을 했는데, 올해도 좋은 기회가 온 만큼 우리의 경기를 하고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 1차전부터 최선을 다하겠다.

대구 안드레 감독: 울산이 좋은 팀이란 건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다. 굉장히 강한 팀이다. 그러나 이번이 울산을 이길 가장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다. 상대 공격수 주니오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으며, 철저하게 대비했다.

[선발 라인업] 울산, 주니오 원톱 가동...대구, 에드가-세징야로 맞불

울산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주니오를 필두로 황일수, 에스쿠데로, 김승준이 2선에서 공격을 도왔고, 믹스와 박용우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박주호, 강민수, 리차드, 김태환은 4백을 구축했으며, 골문은 조수혁이 지켰다.

이에 맞서 대구는 4-3-2-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김대원과 에드가가 공격의 선봉장에 섰고, 세징야가 그 뒤를 받쳤다. 황순민, 류재문, 정승원, 장성원이 중원에 자리했고, 김우석, 홍정운, 박병현은 3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가 꼈다.

[전반전] ‘OK, 계획대로 대구있어’ 슬로건대로 전반전 잘 풀어간 대구

울산은 전반 2분 믹스가 공간이 생기자 아크 왼쪽에서 곧바로 슈팅을 때리며 기선제압을 시도했다, 그러나 대구가 수비벽을 두텁게 세웠고, 그로인해 공간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울산은 좌우 측면을 넓게 벌리며 공간을 찾아 나섰고, 대구도 전반 11분 세징야가 역습 전개 후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역습을 노렸다.

이후 대구의 날카로운 역습이 이어졌다. 전반 12분 세징야가 상대의 견제를 분산시켰고, 이 틈을 놓치지 않고 에드가가 문전에서 슈팅한 것이다. 울산도 점유율을 높여가며 득점을 노렸지만, 전반 28분 세징야 아크 정면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리는 등 대구가 오히려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울산은 전반 30분 박용우가 골키퍼에게 넘겨준다는 것이 빈 골문을 향해 굴러가면서 아찔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울산은 전반 34분 측면에서 올라온 공이 문전에 있던 주니오를 향했고, 전반 36분에는 주니오의 절묘한 힐패스를 김승준이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전] 황일수 골로 균형 깬 울산...대구, 1분 만에 맹추격+역전 까지!

팽팽한 균형은 후반 초반 울산에 의해 깨졌다. 대구의 빈틈을 노리던 울산은 후반 5분 황일수가 아크 부근에서 수비수를 등지고 돌아선 뒤 날카로운 슈팅으로 마무리해 대구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그러나 선제골의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대구는 1분 뒤 세징야가 페널티박스 안으로 쇄도한 뒤 깔끔한 마무리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리면서 곧바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울산은 후반 10분 문전으로 쇄도하던 김승준이 찬 결정적인 슈팅 상대 수비수에게 가로막혔고, 후반 17분에는 김승준 대신 이근호를 투입하며 먼저 변화를 줬다.

울산은 후반 25분 황일수를 빼고 한승규를 투입하며 다시 한 번 변화를 꾀했다. 대구도 후반 30분 츠바사를 투입하며 교체카드를 꺼내들었고, 울산도 곧바로 김인성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경기 막바지까지 울산의 공세가 이어졌다. 그러나 후반 43분 에드가의 추가골이 터졌고, 경기는 결국 대구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울산 현대 (1): 황일수(후반 5분)
대구 FC (2): 세징야(후반 6분) 에드가(후반 43분)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