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외축구 일반기사
모드리치 발롱도르에 뿔난 호날두 누나, “썩은 세상”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2018 발롱도르의 주인공이 루카 모드리치(33, 레알 마드리드)로 확정됐다는 소식을 접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 유벤투스)의 누나가 격분했다.

프랑스 매체 ‘프랑스 풋볼’은 4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2018 발롱도르 시상식을 진행했다. 대망의 2018 발롱도르 주인공은 모드리치가 선정됐다.

2018년은 모드리치의 해였다. 메시, 호날두로 양분된 발롱도르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이날 발롱도르 주인공으로 호명되며 ‘메날두 시대’를 종식시켰다. 모드리치는 FIFA 올해의 선수상, UEFA 올해의 남자 선수상까지 거머쥐며 잊을 수 없는 한 해를 보냈다.

그러나 호날두 가족들은 호날두의 수상 실패 소식을 접한 뒤 분노했다. 호날두는 ‘톱3’에 진입했지만 2위에 머무르며 발롱도르 수상의 영광을 모드리치에게 양보하게 됐다. 영국 ‘미러’는 4일 “호날두의 누나인 엘마 아베이로가 호날두의 발롱도르 수상 실패에 화를 참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아베이로는 4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불운하게도 우리는 이런 세상에 살고 있다. 마피아와 썩은 돈에 의해 돌아가는 세상 말이다”라고 강하게 비난하면서 “신의 힘은 이런 것들보다 훨씬 크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실패하지 않는다”며 수상 결과에 불만을 드러냈다.

둘째 누나 카티아 아베이로도 호날두의 사진을 게재하며 “세계 최고의 선수”라면서 “물론 축구를 잘 아는 사람들에겐 말이다”라며 호날두의 수상 좌절에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