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박항서의 일침, “악수 거부? 비난? 자신의 행동부터 돌아봐!”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스즈키컵에서 베트남과 맞대결을 펼친 미얀마의 안토니 헤이 감독이 박항서 감독을 향해 날선 비판을 가했지만 박항서 감독은 물러서지 않았고, 오히려 헤이 감독이 자신부터 돌아봐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0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미얀마 양곤에서 열린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2018 A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미얀마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베트남은 3경기 무패(2승 1무)와 함께 승점 7점으로 조 2위를 유지했다. 조 2위지만 남은 경기 일정에 있어서 베트남이 유리하기 때문에 4강 진출이 사실상 유력해졌다.

하지만 베트남이 승리를 거둬야 마땅한 경기였다. 경기 종료를 약 10분 여 남기고 베트남이 미얀마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주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하지만 느린 화면상으로 베트남의 첫 번째 슈팅을 미얀마 골키퍼가 쳐낸 뒤 다른 선수가 쇄도하며 밀어 넣었는데 상대 수비보다 뒤에 있었기에 오프사이드에 해당하지 않는 상황이었고, 결국 베트남은 0-0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취소 된 득점뿐만 아니라 양 팀 선수들은 경기 내내 불꽃 튀는 신경전을 펼쳤고, 벤치도 마찬가지였다. ‘폭스스포츠’ 아시아판은 “베트남의 콩푸엉이 미얀마의 아웅 투와 충돌 할 때 미얀마 감독이 주심에게 카드를 꺼내라고 모션을 취했다”면서 “이후 양 팀의 사이드라인은 선수들만큼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실제 양 팀 감독들은 경기 내내 언성을 높이며 신경전을 펼치는 모습이었다. ‘폭스스포츠’는 “경기 후 박항서 감독은 헤이 감독과의 악수를 거부하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이에 헤이 감독은 박항서 감독을 향해 비판을 가했다. 악수를 거부하고 경기장을 빠져나간 박항서 감독을 향해 헤이 감독은 자신의 SNS를 통해 “부끄럽고 매우 프로답지 못한 행동이었다”고 비판했다.

헤이 감독의 비난은 베트남은 물론이고, 국내에서도 논란이 됐다. 베트남 현지에서는 국민 영웅인 박항서 감독에게 비난을 했다는 것만으로도 헤이 감독을 비난하고 있고, 박항서 감독의 답변에 관심이 쏠렸다.

박항서 감독은 물러서지 않았다. 박항서 감독은 23일 베트남 매체를 통해 “신문을 읽고 나서 미얀마 감독이 뭔가 썼다는 것을 알았다. 조언은 감사하다. 다만 누구를 비난하고 꾸짖기 전에 미얀마와의 경기를 돌아봐야 하고, 미얀마 감독은 누구를 비난하기 전에 그가 한 행동을 돌아봐야 한다. 내일부터 축구의 기본 규칙, 특히 경기장에서 지켜야 할 것을 살펴보기 바란다”며 일침을 가했다.

악수를 거부한 이유도 밝혔다. 박항서 감독은 “미얀마 감독이 우리 공격수가 넘어졌을 때 뭔가를 계속 말했다. 그런 모습은 아름답지 않았다. 그에게 ‘선수가 아닌 내게 말해라’라고 외쳤지만 그는 나를 무시한 채 계속 우리 선수를 괴롭혔다. 그래서 악수를 거부했다”며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폭스스포츠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