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표팀 일반기사
여자 U-17 대표팀, 콜롬비아와 1-1 무승부...첫 승 무산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한국 17세 이하(U-17) 여자대표팀이 콜롬비아와 한 골씩 주고받으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허정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여자대표팀은 22일 새벽 2시(한국시간) 우루과이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여자월드컵 D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콜롬비아와 1-1 무승부를 거뒀다.

앞서 스페인(0-4), 캐나다(0-2)에 무릎을 꿇으며 2연패를 기록한 한국은 8강 진출에 실패했고, 첫 승 사냥마저 무산되며 1무 2패로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일찌감치 포문을 연 건 한국이었다. 전반 14분 천가람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조미진이 침착하게 골로 마무리하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이번 대회에서 기록한 첫 득점이었다.

그러나 선취 득점을 허용한 콜롬비아가 이후 한국을 매섭게 몰아쳤다. 전체적인 주도권을 잡고 한국의 골문을 두드리던 콜롬비아는 결국 후반전 막바지에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44분 이은영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수적 열세에 놓였고,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 상황에서 호벨도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리면서 아쉬운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경기 결과]
한국 (1): 조미진(전반 14분 PKG)
콜롬비아 (1): 호벨도(후반 46분)

사진= 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여백
여백
피치&걸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연예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